본문바로가기

현대차 신형 싼타페, 美서 잔존가치 56.8%로 동급 1위

작성일2012.09.14

조회 211

 

현대차 신형 싼타페, 美서 잔존가치 56.8%로 동급 1위

 

- 신형 싼타페, 높은 잔존가치로 미국 시장 공략 청신호
- 스바루 아웃백 등 중형 SUV 경쟁차량 제치고 동급 최우수 평가 기록

 

현대차 싼타페가 미국시장에서 높은 잔존가치를 인정받으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미국 최대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업체인 ALG社(오토모티브 리스 가이드社, Automotive Lease Guide)가 발표한 3년 후 잔존가치 평가 9-10월호에서 최근 미국시장에 출시한 신형 싼타페가 56.8%의 동급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고 13일(목) 밝혔다.

 

잔존가치(Residual Value)란 신차를 일정 기간 사용 후 예상되는 차량의 가치를 산정한 것으로, 잔존가치가 높을수록 중고차 가격 역시 상승하며 이는 신차 수요로 연결되어 브랜드 가치 제고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번에 신형 싼타페가 받은 56.8%의 잔존가치는 기존 싼타페가 출시 당시 기록했던 44.8%에 비해 10%p. 이상 상승했다. (2007년형 기준) 또한, 같이 평가 받은 중형 SUV 2013년형 모델 중 55.6%의 스바루 아웃백, 55.1%의 도요타 벤자, 51.5%의 포드 익스플로러 등 동급 인기 모델도 넘어섰다. 이번 9-10월호에 발표된 중형 SUV 2013년형의 전체 평균은 51.4%다.

 

이미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의 2년 연속 잔존가치상 수상 및 신형 그랜저(미국명 아제라)의 대형차 잔존가치 1위 등 승용차 시장에서 높은 잔존가치를 인정받고 있었던 현대차는 이번 싼타페의 높은 평가로 SUV 시장에서도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는 계기를 만들었다.

 

특히, 출시 직후 신차에 대한 3년 후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는 해당 신차에 대한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다. 높은 잔존가치는 낮은 보유비용으로 고객들이 좋은 리스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그 자체로도 미국시장에서는 판매에 큰 영향을 미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신형 싼타페의 높은 잔존가치는 최고의 품질을 위해 그동안 꾸준히 펼쳐온 품질경영의 성과며 신차 개발시부터 최고 수준의 품질, 성능, 안전성, 디자인을 확보했음을 입증한 것”이라며, “신형 싼타페의 성공적인 미국 시장 진입은 물론 초기 판매 증가에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