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차그룹 임직원 봉사단, 문화나눔 캠페인 실시

작성일2012.12.03

조회 53

 

현대차그룹 임직원 봉사단, 문화나눔 캠페인 실시


즐거운 공연으로 소외이웃에게 특별한 연말 선물을!

 

 

- 연말맞아 성금 200억원 기탁 이어 소외이웃에 문화향유의 기회 제공
- 서울지역 ‘H-Festival’ 공연 시작으로 12월 한달 간 전국 총 9,300명 대상으로 진행
- “앞으로도 현대차그룹만의 차별화된 사회공헌 활동 개발할 것”

 

현대차그룹이 올해의 연말 임직원 사회봉사 테마를 문화나눔으로 결정했다.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은 3일(월)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임직원 봉사단과 결연단체 이웃 800여 명을 오페라와 K-Pop이 어우러진 ‘H-Festival’ 문화행사에 초대했다.

 

이미 지난 달 26일(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모금 캠페인에 1호 기부자로 나서 200억원을 기탁한 바 있는 현대차그룹은, 기존의 연말 사회봉사 활동이 생필품을 지원하는 위주에서 벗어나 문화공연을 접할 기회가 적은 이웃들이 가슴 따뜻한 연말을 보낼 수 있도록 문화 캠페인을 마련했다.

 

현대차그룹은 연말까지 문화나눔 공연에 그동안 지속적으로 사회봉사를 펼쳐오는 과정에서 관계를 형성한 결연단체 및 소외이웃 7,300여 명과 그룹사 임직원 봉사단 2,000명 등 총 9,300여 명을 초대해 따뜻한 연말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현대차그룹은 이날 공연을 시작으로 12월 한달 간 울산, 광주, 김천, 인천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문화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문화나눔 공연 ‘H-Festival’은 품격있는 오페라의 1부 공연과 대중성이 높은 케이팝의 2부 공연으로 구성돼 색다르면서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무대로 마련된다.

 

1부 공연에는 국립극장 등 유명 극장에서 공연경험이 있는 ‘더 뮤즈 오페라’단이 출연해 각종 소도구를 활용한 인기 뮤지컬, 오페라 아리아, 캐롤 등을 선보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2부 공연에서는 인기가수 ‘케이윌’과 ‘슈퍼스타K 시즌2’의 주인공 ‘김보경’, ‘김지수’, KBS ‘탑밴드’ 출신의 ‘네바다51’, 노래하는 음유시인 ‘안치환’ 등이 출연해 저마다의 뜨거운 기량을 뽐낼 예정이다.

 

이 외에도 현대차그룹은 전국 32개의 소규모 지방 사업장에서는 해당 지역 근교에서 진행 중인 뮤지컬, 연극, 영화, 매직쇼 등의 티켓을 제공해 문화소외계층에 다가갈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연말을 맞아 문화생활을 접하기 힘든 소외 이웃에게 활력과 희망을 주고자 문화나눔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만의 차별화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개발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2003년부터 매년 연말성금을 전달해 10년간 총 1,090억원의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으며, ‘함께 움직이는 세상’이란 슬로건 아래 4대 무브를 선정해 차별화된 사회공헌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