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업계 최초 원스톱 ‘서비스 예약 센터’ 개설

작성일2013.01.08

조회 43

 

현대차, 업계 최초 원스톱‘서비스 예약 센터’ 개설


복잡했던 정비 예약, 전화 한 통화로 쉽고 빠르게!

 

 

- 업계최초, 전화 한 통화로 고객과 가까운 장소에서 원하는 시간에 정비 예약 가능
… 직영서비스센터 및 서비스협력사와 연계해 최적의 예약서비스 제공
… 1월부터 서울·경인지역 시범 운영 후 금년 중 전국으로 확대 실시
- “비포서비스, 홈투홈서비스 등과 함께 고객감동 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것”

 

“복잡하고 어려운 정비 서비스 예약은 이제 그만! 전화 한 통화로 끝내세요!”

 

현대자동차는 전화 한 통으로 고객과 가장 가까운 서비스 거점에서 원하는 시간에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주는 ‘서비스 예약 센터’를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서울 동작구 대방동 소재 남부서비스센터에 ‘서비스 예약 센터(☎1899-0600)’를 개설하고 예약 상담사와 정비 전문가 등 전문 인력을 배치, 서울·경인지역부터 시범 운영을 거친 후 금년 중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기존에는 고객이 정비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 이용하고자 하는 서비스 거점을 직접 확인하고 예약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일부 서비스 센터에 물량이 집중돼 원하는 시간에 정비를 받지 못하는 애로사항이 있었다.

 

현대차는 이와 같은 고객들의 정비 예약에 대한 불편사항을 개선하고자 직영 서비스센터 및 서비스협력사와 연계한 ‘서비스 예약 센터’를 업계 최초로 개설해 전화 한 통화로 쉽고 빠르게 정비 예약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었다.

 

현대차는 ‘서비스 예약 센터’를 통해 고객들의 정비 예약 접수 시 고객의 위치와 원하는 날짜는 물론 서비스 내용, 서비스 센터의 수용가능 물량 등도 고려해 최단시간에 최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줄 계획이다.

 

또한 ‘서비스 예약 센터’로부터 예약을 배정받은 직영 서비스센터 또는 서비스협력사는 예약시간 및 예약을 접수한 사업장의 정보를 휴대폰 문자 서비스로 공지하고 사전 전화통화를 통해 예약 내용을 고객에게 다시 한 번 전달·확인해 줄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서비스 예약이 어렵고 복잡하다는 고객 불만이 있었는데 ‘서비스 예약 센터’ 운영으로 고객들에게 더욱 높은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고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홈투홈서비스’, ‘비포서비스’와 함께 대표적인 고객감동 서비스로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속적으로 고객불만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지난해 7월부터 본격 시행하고 있는 ‘과잉정비예방 프로그램’ 등을 통해 서비스협력사의 서비스 품질을 보장·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