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3년 상반기 판매촉진대회 개최

작성일2013.01.14

조회 55

 

현대차 2013년 상반기 판매촉진대회 개최

 

 

- 14일(월) 지점장 등 530여명 참가…판매역량 강화 및 목표달성 결의
- 주력차종 중심 마케팅 강화와 고객만족 프로그램으로 시장 상황 적극 대응
- 현대차, “고객에게 더 큰 행복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가 목표

 

현대자동차는14일(월) 강남구 삼성동 소재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2013년 상반기 판매촉진대회』를 개최하고, 판매역량 강화 및 판매목표 달성을 결의했다.

 

이날 판매촉진대회는 현대차 김충호 사장을 비롯해 전국 지점장, 서비스센터장, 출고센터장 등 530여명이 참석했으며, 2012년 최우수 지역본부 및 지점 포상, 2013년 판매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대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충호 사장은 격려사를 통해 “2012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지만 내수판매는 해외시장의 선전에 비해 다소 아쉬웠다”며, “올해 또한 경기상황의 불확실성과 경쟁사들의 적극적인 공세 등이 맞물리며 그 어느 해보다 치열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서 그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경쟁사들에겐 없는 우리만의 전략으로 전열을 재정비해야 한다”며, “도전정신과 강인한 의지로 대변되는 ‘현대정신’을 기반으로 ▲고객 서비스의 질적 혁신 ▲판매역량 강화와 생산성 향상 ▲현대차만의 창의적 마케팅과 판촉전략의 개발 및 시행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강한 조직력 구축을 통해 고객에게 진정으로 사랑 받는 현대차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올해 현대차는 아반떼, 쏘나타, 그랜저, 싼타페 등 승용 및 SUV 주력 차종들에 대한 마케팅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전시장과 서비스 거점을 고급화하고 새로운 고객 만족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치열한 시장 상황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7월, 과잉정비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300%를 보상해주는 ‘과잉정비 예방 프로그램’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고, 최근에는 쏘나타, 제네시스 등 중대형 5개 인기차종 고급모델의 가격을 최대 100만원까지 낮추며 고객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전방위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금까지 현대자동차는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성장해 왔다”며, “앞으로는 그 사랑을 고객에게 다시 돌려주며 고객에게 더 큰 행복과 기쁨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