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3 디트로이트 모터쇼 참가

작성일2013.01.15

조회 68

 

현대차 2013 디트로이트 모터쇼 참가


프리미엄 스포츠세단 콘셉트카 ‘HCD-14’ 공개

 

 

- 현대차의 프리미엄 차량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콘셉트카 ‘HCD-14’ 첫 선
… 기존 ‘플루이딕 스컬프쳐’에 정교함을 더한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 선보여
… 눈과 손의 움직임 인식해 차량 통제 가능한 신기술 적용, 운전자 중심의 인테리어 구현
- 차세대 중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 선보이며 친환경 선도 기술 시연
- 에쿠스, 제네시스, 아반떼 및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총 19대의 차량 전시

 

현대차가 ‘2013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차세대 프리미엄 차량의 디자인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현대자동차(주)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Cobo Center)에서 열린 '2013 북미 국제 오토쇼(NAIAS,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스포츠세단 콘셉트카 ‘HCD-14’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미국디자인센터의 14번째 콘셉트카인 ‘HCD-14’는 후륜 구동 플랫폼을 바탕으로 개발되었으며 루프에서 트렁크까지 매끈하게 이어지는 쿠페형 디자인에 실용성을 겸비한 4도어 패스트백 스타일의 스포츠세단이다.

 

‘HCD-14’는 현대차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를 한 단계 발전시켜 유연한 아름다움에 정교함을 더한 디자인을 적용, 향후 현대차가 나아갈 프리미엄 차량의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했다.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차는 에쿠스와 제네시스를 통해 북미 프리미엄 시장에 짧은 기간이지만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며 “이번에 선보이는 ‘HCD-14’는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한 현대차의 후륜 구동 프리미엄 스포츠세단에 대한 새로운 의지임과 동시에 현대차가 앞으로 지향할 프리미엄 차량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HCD-14’의 외관 디자인은 낮고 긴 후드에서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매끈한 루프라인, 작은 크기의 창과 개성 있게 뻗은 측면 캐릭터 라인, 강렬한 느낌의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등이 조화를 이뤄 부드러우면서도 역동적인 실루엣을 완성했다.

 

특히 ‘HCD-14’는 운전자의 시선과 손의 움직임을 인식해 멀티미디어 등 다양한 기능들을 통제할 수 있는 ‘3차원 모션 인식 시스템’을 적용, 운전자가 전방 차량의 움직임 및 주행상황 등 차량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주행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차세대 중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선보이며 현대차의 미래 친환경 기술력을 세계에 알렸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총 14,720ft²(약 1,367㎡, 413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콘셉트카 ‘HCD-14’와 ‘차세대 중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비롯해 에쿠스, 제네시스,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총 15개 차종 19대의 차량을 선보였다.

 

올해로 105회째를 맞이하는 디트로이트 모터쇼는 세계 5대 모터쇼 중 하나로 1월 14일부터 27일까지 약 2주 간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