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협력사 설 자금 1조1천억원 조기지급

작성일2013.01.29

조회 63

현대차그룹, 협력사 설 자금 1조1천억원 조기지급

 

 

- 2천여 협력사 설 자금 부담 완화 위해 납품대금 1조1천억 원 조기 지급
- 임금·원자재 대금 등 협력사 명절 소요자금 해소…협력사 경영안정 지원
- 전통시장 상품권 100억원 구매, 대규모 봉사활동 등 다양한 설 나눔 활동 펼쳐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3사가 설을 맞아 다양한 나눔 활동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약 1조 1천억 원을 당초 지급일 보다 앞당겨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기 지급 받을 협력사는 현대차, 기아차, 모비스 3사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을 납품하는 2,000여 협력사들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납품대금 조기지급이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을 비롯한 임금, 원자재 대금 등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 3차 협력사들도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1차 협력사들이 설 명절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급을 조기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왔으며, 지난해 설, 추석에도 각각 1조 1,800억 원, 6,700억 원의 납품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설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자금이 2, 3차 협력업체들에게도 골고루 돌아간다면 서민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번 설에도 약 100억 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할 계획이다.

 

구매한 전통시장 상품권은 현대차, 기아차, 모비스 임직원 등에게 지급해 명절 전 소비를 유도하는 한편, 각 사의 자매결연 사회복지 시설 및 세대에도 지급해 전통시장과 농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2월 1일(금)부터 24일(일)까지 약 3주간을 ‘설 맞이 임직원 사회봉사 주간’으로 정하고, 18개사의 그룹 임직원들이 결연 시설 및 가정을 방문한다.

 

이들은 설 선물과 생필품, 명절 음식 등을 전달하고, 함께 전통시장 나들이를 하는 등 나눔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과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 임직원 봉사활동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