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쏘나타, 美 내구품질조사 중형차 부문 1위

작성일2013.02.14

조회 51

쏘나타, 美 내구품질조사 중형차 부문 1위

 

 

- JD파워社 내구품질조사(VDS)에서 현대차 쏘나타 중형차 부문 1위 수상
... 도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를 제쳐
- 현대차 베르나, 기아차 쏘울 소형차 부문 내구품질 우수 모델 선정

 

현대차 쏘나타가 제이디파워社의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중형차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제이디파워(J.D.Power)社가 발표한 2013년 내구품질조사 (VDS,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서 쏘나타(프로젝트명 NF)가 중형차 부문(Midsize Car)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쏘나타는 이번 내구품질 조사에서 94점을 기록하며, 도요타 캠리(104점), 혼다 어코드(107점), 그리고 닛산 알티마(110점) 등 주요 경쟁차종을 모두 제치고 중형차 부문에서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아울러 현대차 베르나는 전년도 146점에서 7점이 향상된 139점을 기록해 소형차 부문 (Sub-Compact Car) 3위에 올랐으며, 기아차 쏘울도 150점으로 소형 다목적차 부문 (Compact Multi-Purpose Vehicle) 3위로 내구품질 우수 모델에 선정됐다.

 

특히 기아차 쏘울은 전년도 신차초기품질조사에서도 동급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어 초기품질과 내구품질 모두에서 경쟁력을 갖춘 차량임을 입증했다.

 

제이디파워社의 내구품질조사는 구매 후 3년이 지난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변속기, 주행, 조향 등의 202개 세부항목에 대해 자동차 100대 당 불만 건수를 점수화 한 것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이 좋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번 조사는 지난 2009년 9월에서 2010년 2월 사이의 차량을 구매한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편, 기아차와 현대차는 브랜드별 내구품질 순위에서 일반 브랜드 기준 13위, 14위에 올랐다.

 

기아차는 지난해 169점에서 29점이 오르며 순위도 일반 브랜드 기준 16위에서 13위로 3계단 상승했다.

 

현대차는 새로 평가 대상이 된 제네시스 쿠페가 공조 시스템 및 휴대폰 연결 상태 등 몇몇 감성품질의 문제로 전체 점수에 영향을 미치며 지난해보다 16점 하락한 141점을 받았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