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쏘나타, 중국 전인대 업무차 제공

작성일2013.03.06

조회 55

 

중국 정치 중심에서 쏘나타가 달린다

 

 

- 베이징현대, 쏘나타를 中 양대 정치 행사 전인대-정협에 2년 연속 제공
- 최고 정치 무대에 진출 … 현대차 브랜드 가치, 품질 우수성 인정
- 정몽구 회장 품질경영 성과 중국에서도 가시화 … 높은 파급효과 예상

 

현대차는 베이징현대(현대차 중국합자법인)가 중국 양대 정치 행사인 ‘전국인민대표회의(이하 전인대)’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이하 정협)’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쏘나타를 업무 차량으로 제공했다고 밝혔다.

 

전인대와 정협은 매년 1회 국정 방침을 토의하고 정부 업무 보고와 예산심의를 하는 중국의 주요 정치 행사로, 특히 올해는 시진핑(習近平) 총서기의 국가 주석 선출 등 지도부 인사와 정부 조직 개편이 예정돼 있어 전세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전인대 및 정협 기간 중 베이징현대가 제공하는 쏘나타는 각 성의 주요 인민대표 등 최고위층 인사들이 이용할 예정으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 등 높은 파급 효과가 예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높은 브랜드 이미지와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지 않고서는 중국 최고의 무대에 차를 제공할 수 없다”며 “현대차를 대표하는 차종인 쏘나타를 2년 연속 제공하게 된 것은 베이징현대가 품질 및 브랜드 가치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대차 관계자는 “정몽구 회장의 품질경영의 성과가 중국에서 양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인 부분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몽구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품질을 통한 브랜드 혁신’을 경영화두로 제시할 정도로 지속적으로 품질 경영에 힘을 쏟고 있으며, 중국에서도 품질경영의 가시적 결실이 보이고 있다.

 

지난해 연말 발표한 제이디파워社의 ‘2012 중국 신차품질조사’에서 베이징현대의 쏘나타(YF), 쏘나타(EF)와 등펑위에다기아의 프라이드(현지명 K2) 등 총 3개 차종이 차급별 1위에 올렸으며, 9월 발표한 중국질량협회의 ‘2012 고객만족도조사’에서는 쏘나타(YF), 위에둥 등 6개 차종이 차급별 1위에 올랐다.

 

특히, 이번 전인대와 정협에 제공된 쏘나타는 지난해 제이디파워社의 초기품질조사와 중국질량협회의 고객 품질 만족도 조사에서 차급 1위를 석권하는 등 높은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아 왔으며, 향후 중국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D세그먼트에서 지난해 판매 10만 대를 넘어서며 중국 중형차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베이징현대가 중국시장 진출 초기 베이징시 택시 시장에 적극 진출하여 브랜드 알리기에 성공했다면, 이번 쏘나타의 전인대 및 정협 제공으로 베이징현대는 중국에서 확고한 탑 브랜드의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베이징현대 관계자는 “이번 쏘나타의 전인대 및 정협 제공을 향후 중국 고급 공무용차 시장 진입을 위한 교두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