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엑센트 2013’ 출시

작성일2013.03.06

조회 123

상품성안전성잔존가치 모두 잡았다!


현대차 ‘엑센트 2013’ 출시

 

 

- 동급최초 전 모델 차체자세제어장치(VDC) 기본 적용으로 안전성 강화
… 프로젝션 헤드램프, 신규 휠 및 신규 컬러 적용해 상품성도 높여
- 사양 최적화한 ‘스타일’ 트림 신설, 경차보다 낮은 판매가격 실현
- 복합연비 1등급 디젤 모델, 기존 3개에서 7개로 확대해 디젤 수요 대응
- 3월 출고고객에게 중고차가격 최대 80% 보장하는 ‘볼륨 업’ 서비스 운영
- “차급 뛰어넘는 상품성과 가격경쟁력으로 고객 만족 극대화할 것”

 

현대차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를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높이고 상품성을 강화하면서도 가격인상은 최소화한 ‘엑센트 2013’를 시판한다고 6일(수) 밝혔다.

 

‘엑센트 2013’는 기존 40만원으로 옵션 운영되던 VDC를 전모델에 기본 적용 하고도 가격인상은 최소화해 모든 고객들이 경제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누릴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고객 선호사양을 중심으로 사양을 최적화해 국내 소형차 중 최저가격인 1,104만원(MT)의 ‘스타일’ 트림을 신설, 경차보다 저렴한 판매가격을 실현했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프리미엄' 모델을 신설하고, ▲프로젝션 헤드램프(LED, 주간주행등 포함), ▲새롭게 디자인된 16인치 알로이 휠 등 외관 차별화 요소를 적용해 차급을 뛰어넘는 프리미엄 가치를 제공한다.

 

기존의 '럭셔리'와 '프리미어' 2개 트림은 각각 '스마트'와 '모던'으로 변경돼 20~25만원 가량 가격이 상승했으나, ▲차체자세제어장치(VDC), ▲급제동 경보시스템, ▲후석 센터 3점식 시트벨트 등의 안전사양과 ▲열선 내장 아웃사이드 미러, ▲원터치 트리플 턴 시그널 등의 편의사양을 대폭  추가함으로써 50만원 이상의 가격인하 효과가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한 현대차는  ‘엑센트 2013’을 시판하면서 ▲브론즈 ▲그린 애플 ▲소닉 실버의 신규 컬러를 추가해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그 밖에도 현대차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디젤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엑센트 디젤 모델을 기존 3개에서 7개 트림으로 확대해 고객의 선택폭을 넓혔다.

 

디젤 모델의 경우 복합연비를 기준으로 자동변속기 16.5km/ℓ, 수동변속기 19.2km/ℓ의 높은 연비를 갖춰 연료절감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기대를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대차는 향후 전국 주요 시승센터에 ‘엑센트 2013’을 배치해 고객들에게 차량의 우수함과 상품성을 적극 알리는 한편, 3월 한달 간 ‘엑센트 2013’을 구입한 고객이 올해 안에 중고차로 되팔 경우 최대 80%의 잔존가치를 보장하는 ‘VoLume UP 어슈어런스 서비스’를 운영해 고객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현대차 신차 재구매 개인고객 限. 디젤, 5도어, 수동 제외)

 

현대차 관계자는 "경기 침체로 인해 연비와 경제성이 뛰어난 소형차의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며 "상품성과 안전성을 강화한 ‘엑센트 2013’로 고객들에게 차급을 뛰어넘는 만족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엑센트 2013’의 가격은 1.4 가솔린 ▲스타일 1,104만원(MT), ▲스마트 1,189만원(MT), ▲모던 1,400만원(AT), ▲프리미엄 1,550만원(AT) 이며, 1.6 가솔린 ▲모던 1,480만원(AT), ▲프리미엄 1,603만원(AT), ▲블루세이버 1,610만원(AT) 이다. 1.6 디젤 모델은 ▲스타일 1,384만원(MT), ▲스마트 1,469만원(MT), ▲모던 1,540만원(MT), ▲프리미엄 1,820만원(AT)이다.  (4도어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