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EU 수소연료전지차 시범운행 사업자로 재선정

작성일2013.03.18

조회 121

 

현대차, EU 수소연료전지차 시범운행 사업자로 재선정


EU 오피니언 리더들 ‘투싼ix 수소차’ 또 탄다!

 

 

- 현대차, EU 집행위원회 수소연료전지차 2차 시범운행 사업자로 선정
- 세계 최초 양산한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EU 정책결정자들에게 첫 선
- 2011년 1차 시범운행 사업자로 단독 선정돼 유럽에 기술력 널리 알려
… 총 14개월간 EU내 22개 주요 행사 참여, 100여명의 EU 주요 인사 시승
- 현대차, 유럽에서 수소연료전지차의 앞선 기술력 꾸준히 인정받은 쾌거

 

현대차가 EU 집행위원회 수소연료전지차 시범운행 사업자로 재선정되며 앞선 수소연료전지분야 기술력을 다시 한번 유럽 시장에서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유럽연합(EU) 수소연료전지 정부과제 운영기관인 FCH-JU(Fuel Cells and Hydrogen Joint Undertaking)가 공모한 EU 수소연료전지차 2차 시범운행 사업에 투싼ix(수출명 : ix35) 수소연료전지차가 단독으로 재선정되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는 세계 최초 양산형 모델로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EU 집행위원회, 의회 및 이사회 등 관련 정책입안자들과 의원들에게 최소 6개월간 시범운행용으로 제공되며, EU 의회 신기술 전시회 등 주요 행사에서 전시 및 시범주행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시범운행 사업을 주도하는 수소연료전지 정부과제 운영기관인 FCH-JU는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에 적극적인 유럽에서 수소연료전지차 및 충전 인프라 보급을 총괄하는 가장 권위 있는 정책 기관으로 현대차는 이번 시범운행 사업자 재선정을 통해 향후 유럽시장에서의 보급 확대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현대차는 2011년 10월부터 14개월간 진행된 1차 시범운행 사업에서 첫 사업자로 단독 선정돼 EU의회 정기 총회 등 EU내 22회의 주요 행사에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를 선보였고, EU 의회 의원 및 집행위원 등 약 100여 명의 EU 내 주요 인사를 대상으로 시승 기회를 제공하는 등 우수한 친환경 자동차 기술력을 유럽에 널리 알린 바 있다.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는 현대차의 독자 기술로 세계 최초 양산한 수소차로 1회 수소 충전으로 최대 594km까지 주행이 가능하고, 가솔린 기준으로 환산하면 27.8km/ℓ(NEDC 유럽 연비 시험 기준)의 고연비를 실현했고, 영하 20도 이하의 탁월한 저온 시동성 확보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성을 갖췄다.

 

또한 이번 시범운행에 제공된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는 올해 초 벤츠, 볼보, 보쉬 등 글로벌 자동차 및 부품관련 회사들을 제치고 벨기에 브뤼셀 모터쇼에서 ‘2013 퓨처오토 어워드’ 1위에 선정되는 등 유럽지역에서 수소연료전지차 분야 독자적 기술력도 인정받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EU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이번 시범운행 사업자로 다시 선정된 것은 지난 2월 세계 최초 양산 체제 구축, 북유럽 시범보급 MOU 체결 등과 더불어 수소연료전지차 분야 유럽시장 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1년 1월 ‘북유럽 4개국 연료전지차 시범보급 MOU’ 등을 시작으로 작년 9월에는 덴마크 코펜하겐市에 관용차로 총 15대의 투싼 ix 수소연료전지차를 공급 계약을 하는 등 유럽 지역에서 독자적 기술력과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