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3 이태리 밀라노 디자인 위크 참가

작성일2013.04.09

조회 74

 

 

 

2013 이태리 밀라노 디자인 위크 참가


현대차, ‘디자인 메카’ 밀라노에서
디자인 철학을 알린다!

 

 

- ‘2013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현대차 디자인 철학 담은 작품 선보여
… 1만 2천 개의 아크릴 구(求)와 빛, 관람객 움직임으로 완성되는 조형
- 관람객과 상호 작용으로 현대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 재창조
- 현대차, 디자인 철학을 널리 알리고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 마련

 

‘디자인 메카’인 이태리 밀라노에서 현대차가 디자인 철학이 담긴 작품을 선보인다.

 

현대자동차(주)는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전시회인 ‘2013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FLUIDIC Sculpture in motion)’ 작품으로 참가한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예술적 조형에 담아 감동을 만들고자 하는 현대차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를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과정’이라는 상징적 표현을 통해 관객과 직접 상호작용 할 수 있도록 한 설치 미술이다.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가 단순히 고객들에게 제시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고객들에 의해 재해석되고 새롭게 탄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알리고자 현대디자인센터에서 직접 작품을 기획 및 제작, 전시하게 됐다.

 

매년 4월초에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는 1961년 출범한 세계적인 밀라노국제가구박람회장을 중심으로 밀라노 시내 전역에서 패션, 전자, 자동차, 통신 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전시관을 운영하는 축제로 최신 문화와 패션 및 디자인 트렌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가 선보인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은 전시장 천장에는 스크린 역할을 하는 아크릴 구(求) 1만 2천 개와 8개의 레이저 빔이 설치되어 있고, 바닥에는 물이 고인 얕은 호수로 이뤄져 있다.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은 수 많은 아크릴 구와 작은 호수의 물, 레이저 빛과 관람객 움직임간의 서로 상호 작용을 통해 약 7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매번 새로운 조형물로 표현된다.

 

특히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은 레이저 빛이 아크릴 구와 만나 점과 선, 선과 면, 3차원 입체로 발전하면서 디자이너가 자동차를 디자인하듯 조형을 만드는 과정에 관람객의 움직임을 반영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작품을 디자이너와 관람객이 함께 만들며 현대차 디자인 철학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은 8일(현지시간)부터 14일까지 밀라노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전시장인 슈퍼스튜디오 피유(Super studio PIU)에서 전시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를 고객들과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를 통해 현대차만의 디자인 DNA를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번에 선보인 작품을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전시 후 유럽 지역 순회 전시를 거쳐 올해 말에는 국내 전시를 통해 국내 고객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국내외 디자이너들의 무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창의력을 증진하고 새로운 조형을 창조하여 미래 자동차 모습을 엿볼 수 있는 프로젝트인 ‘마이 베이비(My Baby)’ 작품을 국내/외 모터쇼에서 전시하는 등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과 방향성을 일반 고객들과 공유하는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