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국악 진흥 업무 협약 체결

작성일2013.04.23

조회 44

 

 

 

현대차그룹-국립국악원 ‘국악 진흥 업무 협약’ 체결


현대차그룹, 전통예술 인재 육성 위해 직접 나선다

 

 

- 3년간 국내 최고 전통예술 경영대회인 ‘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 후원
…전국 30여 개 대학, 3천 여명 전통예술 전공자들에게 꿈의 무대에 설 기회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문화예술계 차세대 리더 육성’ 프로젝트의 일환
…입상자에게는 상금뿐 아니라 병역 면제, 국립국악원 채용 우대 혜택 부여
- 현대차그룹 관계자 ‘전통 예술에 대한 후원 지속해 문화예술의 저변 확대할 것’

 

현대자동차그룹과 국립국악원이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예술인 국악의 인재 육성을 위해 두 손을 맞잡았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3일(화) 서초구 서초동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국립국악원 이동복 원장, 현대차 박광식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악 진흥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진행하고 있는 문화예술계 인재 육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국 30여 개 대학에 3천 여명의 전통예술 전공 대학생들에게 꿈의 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고, 국악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자 이뤄졌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협약을 통해 향후 3년간 국립국악원이 주관하는 ‘온 나라 국악경연대회’를 공식 후원하며, 국립국악원과 함께 전통예술 저변확대에 노력할 계획이다.


‘온 나라 국악경연대회’는 지난 32년간 대통령상을 26명이나 배출한 국내 3대 국악 경연대회 중 하나로, 대회에 입상한 이들은 현재 교수, 지휘자, 연주자 등 대한민국 국악계를 이끄는 인물로 성장해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온 나라 국악경연대회’는 18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을 대상으로 가야금, 판소리, 대금, 해금 등 10개 부문에서 4월 한 달 동안 예선과 본선을 치러, 오는 4월 25일 각 부문 1위 입상자 10명이 모여 대상을 놓고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대회에서 입상한 총 30명에게는 대통령상(상금 1천 만원, 1명),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3백 만원, 9명), 현대자동차상, 기아자동차상 (2백 만원, 10명), 국립국악원장상(1백 만원, 10명)을 비롯해 국립국악원 공채 지원 시 우대 혜택과 국악원 교육프로그램 강사로 일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받게 되며, 특히 수상자 중 관악, 현악, 성악 부분 최고득점자에게는 병역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온 나라 국악경연대회’ 후원과 같은 활동을 통해 우리나라 전통예술을 보전하는 데 힘쓰겠다”며 “현대차그룹은 전통예술에 대한 후원을 지속해 문화예술의 저변을 확대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를 이끌어갈 문화예술계 차세대 리더를 육성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온 나라 국악경연대회’ 후원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 인재 육성에 앞장서기 위해 올해를 ‘문화예술계 차세대 리더 육성’의 원년으로 삼고, ▲’하트 드림 페스티벌(H.Art Dream Festival)’ 개최 등 청년공연예술가 육성 ▲소외계층의 아동,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문화예술 교육사업 ▲문화예술 분야 청년사회적기업 지원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