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3 세잎클로버 찾기 프로젝트 실시

작성일2013.05.09

조회 40

 

 

‘2013 세잎클로버 찾기’프로젝트 실시


현대차, 교통사고 유자녀 소원 들어준다

 

 

- 5월 10일부터 31일까지 현대차 사회공헌 웹사이트에서 교통사고 유자녀 소원 접수
- 소원 성취 기회 제공뿐 아니라 진로·진학에 고민 많은 중고생 대상으로 멘토링도 진행
… 멘토로서 참가 원하는 대학생은 16일부터 31일까지 현대차 사회공헌 웹사이트에서 지원
-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자동차회사로서 교통사고 유자녀들에게 행복을 주기 위한 노력 계속할 것”


현대차가 불의의 교통사고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교통사고 유자녀들을 대상으로 소원을 들어주는 `2013 세잎클로버 찾기’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현대자동차는 9일(목) 교통사고 유자녀 소원 수행 사업인 `2013 세잎클로버 찾기’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소원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세잎클로버 찾기’ 프로젝트는 현대차가 자동차회사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교통사고 유자녀의 행복을 찾아주고자 하는 취지에서 2005년부터 시작됐다.

 

특히, 올해 진행되는 ‘세잎클로버 찾기’ 프로젝트는 교통사고 유자녀들이 본인 또는 가족의 행복을 찾기 위해 하고 싶은, 갖고 싶은, 주고 싶은 것들을 지원해주는 ‘행복찾기’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진학·진로에 고민이 많은 중·고등학교 학생 유자녀를 대상으로 멘토링 활동을 지원해주는 ‘꿈찾기’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2013 세잎클로버 찾기’에 참여를 원하는 교통사고 유자녀는 이번 달 10일(금)부터 31일(금)까지 현대차 사회공헌(CSR) 웹사이트(http://csr.hyundai.com)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선정 결과는 6월 중 홈페이지 및 개별 공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현대차는 선정된 유자녀에게 소원 성취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7월 중에소원 수행 캠프를 열어 문화체험 및 여행, 적성/진로 상담 등 지원 대상별로 차별화된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차는 신청 기간 동안 세잎클로버 찾기 페이스북을 통해 희망 댓글 이벤트를 실시하고 참여한 네티즌에게는 추첨을 통해 안전한 투명 우산 등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교통사고 유자녀들에게 멘토링 활동을 함께 할 대학생을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대학생은 이번 달 16일(목)부터 31일(금)까지 현대자동차 사회공헌(CSR) 웹사이트(http://csr.hyundai.com)에서 사연, 전공 분야, 멘토링 목적 등을 작성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선정결과는 6월 중 홈페이지 및 개별 공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교통안전 문화 확산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교통사고 유자녀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소원을 이뤄줄 뿐만 아니라 유자녀들에게 진학·진로 멘토링 활동을 지원해 정서적인 안정과 미래 준비를 도울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자동차 회사로서 교통사고 유자녀들의 행복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세잎클로버의 꽃말이 행복이라는 데 착안해 교통사고 유자녀들의 행복을 찾아주는 의미에서 2005년부터 ‘세잎클로버 찾기’라는 이름으로 매년 유자녀들의 다양한 소원 들어주기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200여명이 넘는 유자녀들의 행복을 찾아주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