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문화를 통한 이색 동반성장 나서

작성일2013.05.13

조회 128

 

 

 

임직원·협력사 가족 1만 5천명 초청 ‘H-Festival’ 개최


현대차그룹, 문화를 통한 이색 동반성장 나서

 

 

- 11일(토) 울산종합운동장 보조 경기장에서 성황리에 콘서트 마무리
- 임직원·협력사 가족 1만 5천명 초청, 문화를 통한 신개념 동반성장 활동 전개
- 다양한 문화 행사를 통해 노사 화합 도모하고 협력사와 소통해 동반 성장 이끌어 낼 것

 

현대차그룹이 문화를 통한 이색 동반성장 활동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문화를 통한 동반성장’을 주제로 11일(토) 임직원을 비롯해 협력사 직원 및 가족 등 총 1만 5천 명을 초청해 문화공연 관람기회를 제공하는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공감콘서트 ‘H-Festival in 울산’을 성황리에 마쳤다.

 

‘H-Festival’은 자동차의 날을 맞아 자동차 산업 종사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협력사의 임직원과 가족 등을 초청해 함께 문화공연을 관람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문화를 통한 동반성장을 도모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울산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 야외 특설 무대에서 개최된 콘서트에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강마에’의 실제 모델로 잘 알려진 서희태 지휘자와 밀레니엄심포니 오케스트라 등 클래식 예술가들은 물론 이문세, 박상민 등 유명 가수들이 함께 어울려 클래식 음악과 대중음악이 공존하는 퓨전 콘서트로 진행됐다.

 

또한 콘서트에는 박맹우 울산 시장, 윤갑한 현대차 사장, 문용문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 지부장 등이 참석해 자동차 산업과 지역 사회, 노사가 서로 하나되는 뜻 깊은 자리를 가졌다.

 

2011년 처음 시작한 ‘H-Festival’은 경제적 상생협력 관계를 문화와 교육 등으로 넓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최초의 문화사업으로, 울산에서 열린 이번 콘서트에는 지난해보다 7배 이상 늘어난 1만 5천 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가족의 일체감을 조성하는 장을 마련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동차의 날을 맞아 성황리에 마무리된 H-Festival은 협력사 가족들과 문화를 통해 소통하고, 평소 관람하기 어려운 공연을 지역주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준비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 행사를 통해 노사 화합을 도모하고, 협력사와 상생을 통한 동반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H-Festival’ 뿐만 아니라 협력사의 인재 확보를 위해 발벗고 나선 ‘협력사 채용박람회’, 협력사 기술개발 지원을 위한 신기술 전시와 세미나 개최하는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등 협력사와의 진정한 상생을 위해 창의적이면서도 심도 깊은 다양한 동반성장프그램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