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인벤시아드 발명 아이디어 대회 개최

작성일2013.05.16

조회 172

 

 

R&D 연구원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미래 신기술로!


현대차그룹, ‘인벤시아드’ 발명 아이디어 대회 개최

 

 

- 발명 아이디어 대회인 인벤시아드를 통해 연구원의 기술개발 활동 독려
…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R&D 신기술 아이디어 총 2,300여 건 선보여
- 미래 신기술 아이디어 발굴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특허 보상제도 시행
… 작년부터 특허 라이센스계약 수익 발생시 최대 10억 원까지 보상
- 현대차그룹, 다양한 발명 실적 보상 강화를 통한 미래 신기술 확보 노력

 

현대차그룹이 연구원들의 기술 발명의욕을 고취시키고 미래 자동차 기술을 선도할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연다.

 

현대차그룹은 16일(목)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R&D 연구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인 ‘2013 인벤시아드(Invensiad)’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벤시아드(Invensiad)는 발명을 뜻하는 인벤션(Invention)과 올림픽을 뜻하는 올림피아드(Olympiad)의 합성어로,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산업을 이끄는 선도 기술 확보를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올해로 4회째 맞이하는 2013 인벤시아드에서 총 2,300여 건의 신기술관련 아이디어가 선보였고 이중 R&D 부문별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최종 결선에는 ▲자동차 실내 공조 시스템이 꺼진 상태에서도 습도와 CO2를 감지해 쾌적한 실내를 유지시키는 스마트 벤틸레이션 시스템, ▲버려지는 배기열을 활용해 난방과 발전을 하는 하이브리드 배기열 활용 시스템 등 총 6개의 기술들이 선보였다.

 

인벤시아드는 연구원들의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쉽고 빠르게 발굴하기 위해 ‘1페이지 제안서’라는 간소화한 제안서를 통해 R&D 임직원 누구나 참가할 수 있도록 해 대회가 처음 시작된 2010년부터 지금까지 총 772건의 특허가 출원 및 등록되는 등 현대차그룹의 신기술 및 원천 기술 확보 등 기술 특허 경쟁력의 원천이 되고 있다.

 

작년 대회에서는 ▲시동을 걸기 위해 엔진의 온도를 올려주는 ‘엔진 웜업’ 시간을 줄여 에너지 낭비를 막고 마찰 손실까지 줄여주는 ‘배기열 회수 머플러 구조’, ▲충돌 사고 발생시 운전자 하체 보호를 위해 페달이 밀리는 거리를 최소화 시킨 ‘브레이크 페달 최적화 구조’ 등 차량 개발 과정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제안된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호평을 받았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 외에도 연구원들의 발명에 대한 의지를 고취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연구원들의 특허 출원 및 등록, 특허 활용도에 따른 라이센스 계약으로 인한 수익까지 평가해 제안자에게 최대 10억 원까지 보상하는 ‘직무발명 특허 보상제도’도 시행하고 있다.

 

지난 해 ‘직무발명 특허 보상제도’를 통해 충돌 사고시 운전자의 무릎 상해를 줄이기 위한 자동차 스티어링 컬럼을 개발한 조상민 연구원에게 1,4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등 총 90여 명의 연구원들에게 약 2억 5,000여 만원의 발명 실적 보상을 실시했다.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은 미래 자동차 관련 사내 공모전인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현대차그룹 학술대회’, 현대차 ‘마이 베이비’ 디자인 프로젝트, ‘기아 디자인 아트웍스’ 등을 통해 분야별 연구원들의 창의성을 높이고, 아이디어를 기술개발로 이어갈 수 있는 연구개발 환경을 조성해 R&D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