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계열사간 거래 축소 연간 예정액 30퍼센트 외부 개방

작성일2013.05.29

조회 53

 

 

 

현대차그룹, 물류/광고 분야 계열사간 거래 축소 박차

 

5~6월 동안 年 예정액의 30% 경쟁입찰 등 전환

 

 

- 물류/광고 연간 예정액 6,000억 中 두 달 동안 1,780억 중기 등에 개방
- 물류는 연간 예정액의 34%, 광고는 14% 외부 직발주 및 경쟁입찰 전환
- 본격 실행 첫 달 5월, 전환대상 물량 100% 외부 발주…6월도 기조 유지
- 중소·중견기업과의 협력 생태계 조성 및 창조적 성장 잠재력 향상 기여

 

현대자동차그룹이 물류/광고 분야에서 계열사간 거래 축소 및 외부 직발주와 경쟁입찰 전환에 적극 나서고 있다. 동시에 전환 물량 대부분을 대규모 기업집단 계열이 아닌 독립 중소·중견기업에 개방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외부 직발주와 경쟁입찰 전환을 본격 실시한 첫 달인 5월 실행 규모와 미리 확정한 6월 계획을 집계한 결과, 2개월 동안 전환액이 연간 예정액인 6,000억 원의 약 30%인 1,780억 원에 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4월 17일 ▲광고 분야에서 1,200억 원(올해 그룹 국내 광고 발주 예상 금액의 65%), ▲물류 분야에서 4,800억 원(올해 그룹 국내 물류 발주 예상 금액의 45%) 등 연간 총 6,000억 원 규모의 새로운 사업기회를 중소기업 등에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맞춰, 현대차그룹은 올 5월부터 외부 직발주 및 경쟁입찰 전환을 본격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5월과 6월 물류/광고 분야의 외부 직발주 및 경쟁입찰 전환대상 물량 100%를 외부 업체에 발주하고 있다.

 

물류 분야 전환 규모는 5월 실행 360억 원, 6월 계획 1,250억 원 등 총 1,610억 원으로, 연간 전환 예정액 4,800억 원의 33.5%에 달한다.

 

광고 분야는 5월 실행 70억 원, 6월 계획 100억 원 등 모두 170억 원으로, 연간 전환 예정액 1,200억 원의 14.3%에 이른다.

 

특히, 5월 한 달 동안 물류분야 전환대상 360억 원은 100% 외부 발주됐으며, 이 중 340억 원은 독립 중소·중견기업에 개방됐다.

 

광고분야 전환 대상액 70억 원도 100% 전액 독립 중소·중견기업과 계약이 체결됐다.

 

현대차그룹은 6월 이후에도 외부 직발주 및 경쟁입찰 전환 물량의 대부분을 독립 중소·중견기업에게 발주할 방침이다.

 

5,6월 2개월 동안 물류 분야에서는 현대위아 제품운송, 현대제철 하역물류, 현대모비스 부품운송, 현대·기아차 운송장비 운용 및 공장 내 운송 등이 개방됐거나 개방될 예정이다.

 

같은 기간 광고 분야에서는 현대차 쏘나타 및 투싼ix 프로모션,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 TV광고, 기아차 스포티지R TV광고, 기아차 브랜드 광고, 현대차 월드랠리챔피언십 광고 등의 외부 발주가 이뤄졌거나 이뤄진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계열사간 거래 축소를 통해 우리 사회의 창조적 성장 잠재력 향상에 기여하겠다는 당초 취지가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함과 동시에 새로운 사업기회가 중소·중견기업에 제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