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피카딜리 광장에 2018년까지 옥외광고 이어가

작성일2013.05.30

조회 44

 

 

 

“타임스 스퀘어·피카딜리 광장 … 글로벌 랜드마크에서 현대차를 만나다”

 

현대차, 피카딜리 광장에 2018년까지 옥외광고 이어가

 

 

- 영국 최고의 명소 ‘피카딜리 서커스 광장’ 옥외광고 설치 계약 5년 연장해
- 현대차 브랜드 광고 및 i30·i40·싼타페 등 차종 광고 선보여
- 뉴욕, 홍콩, 런던 등 글로벌 명소 광고 이어가 대한민국 브랜드 위상 강화 기대

 

현대자동차(주)는 영국 런던의 중심인 피카딜리 서커스(Piccadilly Circus) 광장에 2018년까지 옥외광고를 지속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는 뉴욕 타임스 스퀘어와 함께 세계 2대 옥외광고 명소로 꼽히는 영국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 광장에 지난 2011년부터 옥외광고를 시작했으며, 이번 5년 연장 계약을 통해 2018년 10월까지 옥외광고를 이어갈 예정이다.

 

현대차는 브랜드 광고와 함께 i30, i40, 싼타페 등 현대차의 대표적인 플래그십 모델 광고를 진행함으로써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는 한편,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현대차 이미지를 한층 강화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영국판매법인 최고경영자 토니 화이트혼(Tony Whitehorn)은 “피카딜리 서커스 광장 옥외광고는 향후 5년 동안 기존 고객과 신규 고객에게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인식을 제고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 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UEFA 유로 2012를 기념하기 위해 QR코드를 활용한 광고를 선보이는 등 2011년부터 피카딜리 광장 옥외광고를 통해 다양하고 혁신적인 브랜드 영상과 차종 영상을 선보인 바 있다.

 

런던(피카딜리 광장) 외에도 현대차는 뉴욕(타임스 스퀘어), 홍콩(홍콩섬), 중국(창안졔) 등 세계 주요 랜드마크에 광고를 실시해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함은 물론 국가 브랜드로써의 위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현대차는 2009년 10월부터 세계 최고 번화가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서 옥외광고를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옥외광고판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고객들이 주인공이 되는 혁신적인 인터렉티브 광고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또한 지난해 10월에는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을 대표하는 최고의 대로인 창안졔 버스정류장 41곳에 광고판을 설치했으며, ‘빛의 심포니’를 비롯해 아름다운 야경으로 유명한 홍콩의 홍콩섬 등에 옥외광고를 설치하며 브랜드를 보다 효과적으로 알리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