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포터 사륜구동 시판

작성일2013.07.03

조회 77

 

 

 

1톤 트럭의 대표주자 포터, 오프로드 주행성능 대폭 강화!


현대차, 포터II 4WD (사륜구동) 시판

 

 

- 포터Ⅱ 사륜구동 출시…비포장 도로 등 험로 주행성능 대폭 강화
- 하이패스 시스템, 이모빌라이저 시스템 등 고객 실 선호사양 대거 적용
- 다양한 고객 수요 대응 위해 총 4가지 트림 운영…고객 선택 폭 확대

 

현대차가 대한민국 대표 1톤 트럭 포터의 사륜구동 모델을 새롭게 선보였다.

 

현대자동차(주)는 비포장 도로 등 험로에서의 주행성능을 대폭 강화하고 다양한 고급사양을 탑재해 고객 만족을 극대화한 ‘포터Ⅱ 4WD(사륜구동)’ 모델을 3일(수)부터 시판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포터의 주요 고객층이 농어촌, 도서산간지역 및 건설 현장 등에서의 험로 주행이 많고, 특히 겨울철 빙판길 안전사고의 예방 필요성이 높다는 점 등을 고려해 주행안정성이 대폭 향상된 ‘포터Ⅱ 4WD’ 모델을 선보이게 됐다.

 

‘포터Ⅱ 4WD’는 소형 트럭에 최적화된 현대차의 최신 사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강력한 추진력과 주행성능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최적의 차량 설계로 화물 적재를 위한 편의성까지 크게 향상시켰다.

 

특히, 진흙길, 웅덩이 등에 차량이 빠졌을 때 미끄럼 방지 및 구동력 증대를 통해 험로 탈출을 용이하게 해주는 차동기어 잠금장치(LD: Locking Differential)를 사륜구동 전 모델에 기본적용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포터Ⅱ 4WD’에 고객들이 주로 선호하는 사양을 대거 탑재하고, 여러 고객 수요에 대응할 수 있도록 모델 구성을 다양화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선택을 제공했다.

 

‘포터Ⅱ 4WD’는 고속도로 이동이 많은 포터 고객들을 위해 하이패스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허용된 키 외에는 시동이 걸리지 않도록 하는 ‘이모빌라이저’ 시스템을 장착해 차량 도난의 위험을 크게 감소시켰다.

 

아울러 도어 커티쉬 램프를 적용해 야간 승하차 편의성을 증대하는 한편, 투톤 컬러의 범퍼를 통해 세련되면서도 고급스러운 외관 이미지를 구현했다.

 

‘포터Ⅱ 4WD’는 경제성을 원하는 수요층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중시하는 수요층의 요구에 동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총 4가지 모델을 운영함으로써 고객 선택의 폭을 크게 넓혔다.

 

특히, 현대차는 사륜구동 시스템 및 다양한 선호사양 적용 등 대폭 강화된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을 최소화해 고객들의 구매 부담을 최대한 낮추고자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1톤 트럭 포터가 강력한 주행성능을 확보한 사륜구동 모델을 새롭게 선보였다”며, “포터 고객의 대부분이 자영업자나 농어업 종사자 등 차가 곧 생계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분들인 만큼 합리적 가격에 최상의 상품성을 확보한 ‘포터Ⅱ 4WD’가 최선의 대안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포터Ⅱ 4WD’는 수동변속기를 탑재한 4가지 모델로 운영될 예정이며, 각 모델의 가격은 ▲플러스 1,565만원 ▲슈퍼 1,631만원 ▲하이 슈퍼 1,706만원 ▲골드 1,758만원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