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레드닷 디자인상 5개 작품 수상

작성일2013.07.15

조회 105

 

 

현대차그룹, 레드닷 디자인상 5개 작품 수상

 

그룹 인재개발원‘비전홀’3관왕 달성 쾌거

 

- ‘비전홀’, 커뮤니케이션 분야 내 21개 부문 중 3개서 최우수상 및 본상 수상
…그룹 경영철학과 임직원 비전을 감성적이고 창의적인 예술작품으로 승화
- 기아차 스포티지R카렌스 모바일 앱도 본상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 입증
…레드닷, iF 디자인상에서 총 5개 차종 모바일 앱 수상으로 업계 최다 수상 기록
- 현대차그룹, 임직원 및 고객과의 소통 점접에서 디자인 경쟁력 지속 강화

 

현대차그룹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대거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13 레드닷 디자인상(2013 red dot Design Award)’의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에서 그룹 인재개발원 마북캠퍼스 내에 위치한 ‘비전홀(Vision Hall)’이 ▲이벤트 디자인(Event Design) 부문 본상(Winner)을, ‘비전홀’의 대형 스크린에서 상영되는 영상작품 <나/우리는 누구인가(Who am we)>와 <뫼비우스 루프(Mobius Loop)>가 ▲TV, 영상, 애니메이션(TV, Film, Animation) 부문과 ▲기업 영상(Corporate Films)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했다고 15일(월) 밝혔다.

 

기아차 또한 스포티지R과 카렌스의 모바일 앱이 ▲모바일 앱(Mobile Apps) 부문 본상(Winner)을 수상하며, 현대차그룹은 총 4개 부문에서 5개 작품이 수상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레드닷 디자인상은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heim Westfalen)에서 주관하며, 디자인의 혁신성과 기능성 등 다양한 평가 기준에 의해 매년 제품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등 각 분야별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올해 ‘2013 레드닷 디자인상’의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에는 총 21개 부문에 전세계 43개국 6,800여 개의 작품이 출품돼 각 부문별로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제품 디자인 외에도 임직원 및 고객과 소통하는 다양한 접점에서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커뮤니케이션에 감성과 예술을 입힐 수 있는 다양한 시도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그룹 비전 및 경영철학 표현한 ‘비전홀’,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3관왕 달성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캠퍼스(경기도 용인시 소재)에 위치한 ‘비전홀’은 이번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이벤트 디자인 ▲TV, 영상, 애니메이션 ▲기업 영상 등 3개 부문에서 최우수상 및 본상을 수상했다.

 

‘비전홀’은 약 990㎡(300여 평)의 공간에 세계 최고 해상도를 갖춘 가로 24m, 세로 3m의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그룹의 경영철학과 임직원의 비전을 감성적이고 창의적인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키며 ‘이벤트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특히 일반 영화관의 화질보다 8배가 우수한 초고해상도의 화면을 구현하고, 상하좌우로 소리의 이동을 느낄 수 있는 3D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해 시청각적인 웅장함과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비전홀’을 비롯해 마북캠퍼스 전체를 디자인한 ‘서 아키텍스’의 서을호 대표는 “연수원을 단순히 교육만을 받는 곳이 아닌 그룹과 임직원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의 장으로 만들고자 했다”며, “연수원 시설 곳곳에 임직원들이 창의적인 사고를 발현할 수 있는 비움과 소통의 미학을 입힌 것도 특징”이라고 말했다.

 

‘비전홀’에서 상영되는 첫번째 작품 <나/우리는 누구인가(Who am we)>는 전세계 사업장의 그룹 임직원 모두가 자발적으로 참여한 영상작품으로, ‘TV, 영상, 애니메이션’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작년 리움 미술관에서 <집 속의 집(Home within home)> 전시를 통해 개관 이래 최다 관객수를 모을 만큼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서도호 작가의 작품이다.

 

특히 이 작품은 ‘개인’과 ‘그룹’의 관계를 고찰하는 철학적인 질문과 소통의 의지를 담고 있으며, 기존 기업과 예술가 간 협업의 틀을 깨는 새 패러다임을 제시했단 평가와 함께 최근 IDEA 디자인상 ‘디지털 디자인 부문’에서도 수상한 바 있다.

 

영상은 22만여 임직원 개개인의 비전이 기록된 인물사진이 서로 모이거나 흩어지는 형상을 통해 임직원들이 서로의 비전을 공유하며 하나되어 가는 모습을 추상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아울러 ‘비전홀’을 방문하는 임직원들은 스마트폰 앱의 구동을 통해 개인이 이전에 등록해 두었던 사진을 대형 스크린에 큰 화면으로 불러올 수 있어, 즐거움과 재미를 주는 동시에 그룹 구성원으로서의 자부심 또한 고취할 수 있도록 했다.

 

‘비전홀’에서 상영되는 두번째 작품 <뫼비우스 루프(Mobius Loop)>는 영국의 유명 영상 디자이너 그룹인 ‘유니버셜 에브리씽(Universal Everything)’의 작품으로, 그룹의 핵심가치와 경영철학을 여러 개의 단편 영상을 통해 표현하며 ‘기업 영상’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각각 1분 남짓한 18개의 단편 영상으로 구성돼 있으며, 그룹의 5가지 핵심가치인 ▲고객 최우선 ▲도전적 실행 ▲소통과 협력 ▲인재 존중 ▲글로벌 지향과 ‘쇳물에서 자동차까지’라는 그룹의 자원 순환형 구조를 예술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기업 로고가 노출되는 일반적인 홍보 영상과는 달리 무용수의 안무, 컴퓨터 그래픽 등 다양한 표현 기법을 총동원한 예술작품으로, 역동적이고 시각적인 아름다움을 통해 자연스레 그룹의 경영철학을 알리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비전홀’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업체로 성장한 그룹의 위상을 임직원들에게 알리는 한편, 구성원 모두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냄으로써 그룹 공통의 비전과 문화를 공유하고자 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비전홀’이 전세계에서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음에 따라 향후 그룹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임직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창의적인 콘텐츠들을 잇달아 선보일 계획이다.

 

▣ 기아차, 레드닷iF 디자인상에서 5개 차종 모바일 앱 수상…업계 최다 기록

 

기아차는 ‘모바일 앱’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한 스포티지R과 카렌스의 모바일 앱을 통해 이번에도 다시 한번 세계적인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올 초 레드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분야에서 프로씨드(최우수상), 카렌스(본상), 씨드(본상)로 수상한 바 있는 기아차는 이번 수상을 통해 차량 디자인뿐 아니라 고객 커뮤니케이션에서도 경쟁력 있는 창의성을 인정받게 됐다.

 

아울러 기아차는 지난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프라이드 앱에 이어 ‘모바일 앱’에서 2년 연속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하게 됐으며, 모닝과 K5 모바일 앱으로 2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수상하는 등 최근 세계 3대 디자인상에서 업계 최다인 총 5개의 차량용 모바일 앱이 수상하며 ‘디자인 기아’의 위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기아차가 애플 앱 스토어(App Store)를 통해 선보인 스포티지R과 카렌스의 아이패드용 영문 모바일 앱은 세련된 디자인과 체험 위주의 구성을 바탕으로 전세계 고객들이 손쉽게 제품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내외장 컬러를 자유롭게 변경해 보거나 차량의 실내공간과 각종 편의사양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생생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실제 설계 데이터를 활용한 3D 입체화면 구현으로 현실감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최신 기술에 대한 설명 영상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통해 고객들의 재미와 이해를 높이는 한편, 판매 직원들 또한 보다 손쉽고 간편하게 제품의 디자인과 성능을 알릴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는 향후에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신차들의 개성 넘치는 모바일 앱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전세계 고객들과의 소통 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고객과의 즐거운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기아차의 노력이 다시 한번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수단을 활용해 고객이 중심이 되는 새로운 디지털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최근 모바일 앱, 유튜브, 페이스북 등 전세계 250개 이상의 SNS 채널을 통한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을 선보이며 전세계의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즐거움을 제공하는 동시에 젊고 역동적인 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널리 알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