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국내 최초 로드킬 예방 단체 후원

작성일2013.07.23

조회 82

 

 

 

현대차, 국내 최초 로드킬 예방 단체 후원


“야생동물의 통행권을 돌려주세요”

 

 

- 현대차, 23일 ‘한국로드킬예방협회’ 개소식 열어
- 로드킬 데이터 베이스 구축, 생태통로 확보, 홍보활동 등 다양한 문제해결방안 모색
- 차와 연관된 새로운 사회공헌분야 개척… 글로벌 자동차 회사의 주도적 역할 기대

 

현대차가 국내 최초로 야생동물 로드킬 문제를 다루는 ‘한국로드킬예방협회’ 설립을 지원한다.

 

현대자동차㈜는 전국 한해 30만 마리의 야생동물들이 로드킬 당하는 현실을 개선하고 최근 로드킬로 인해 급증하고 있는 2차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3일 울산시 북구 진장동에 위치한 ‘한국로드킬예방협회’ 사무실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한국로드킬예방협회’는 동물 등이 도로에 나왔다가 희생당하는 문제를 다루는 전문환경단체로 전국 주요도로에 대한 로드킬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하고 생태통로를 확보함으로써 로드킬 유발 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로드킬 예방 홍보 활동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각심과 책임감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전국의 야생동물구조센터와 연계한 야생동물 구조활동, ▲도토리 지키기 캠페인, ▲혹한기 야생동물 먹이주기 활동 등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이날 행사장에는 로드킬 홍보 포스터를 전시해 참석자들을 비롯한 일반 시민들에게 동물보호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한국로드킬예방협회’ 설립 지원을 통해 자동차와 관련 있는 새로운 환경 사회공헌 분야를 개척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현대자동차는 이번 ‘한국로드킬예방협회’ 개소를 시작으로, 글로벌 자동차 회사로서 로드킬로 인한 야생동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주도적 역할을 지속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로보카 폴리 교통안전 캠페인, 해피웨이 드라이브 등의 교통안전사업 뿐 아니라 태화강 수생태계 복원사업, 지역적으로 멸종위기에 있는 꼬리명주나비 서식지 복원 및 학습장 조성사업 등의 환경보호사업을 시행해왔다.

 

현대차는 이러한 경험을 토대로 이번 로드킬 예방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교통안전과 환경문제가 동시에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