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3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개최

작성일2013.10.16

조회 106

 

 

 

협력사 신기술개발 활성화 위한 R&D 축제


현대·기아차, ‘2013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개최

 

 

- 10월 16일(수)~19일(토) 남양연구소에서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개최
- 협력사의 신기술 전시 및 세미나, 세계 경쟁차 전시를 한 곳에서
… 협력사 R&D 역량 강화 및 기술교류 기회 제공해 소통의 장 마련
… 완성차 90대 및 절개차 전시로 기술 경쟁력 향상 기회 제공
- 1,2차 협력사와 신기술 개발 정보 및 노하우 공유로 동반 성장 노력 지속

 

현대·기아차가 중소 협력사의 신기술을 알리고 기술교류를 지원하는 등 R&D부문동반성장과 소통의 자리로 ‘2013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마련했다.

 

현대·기아차는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16일(수)부터 19일(토)까지 4일간 협력사 신기술 전시 및 세미나뿐만 아니라 경쟁차량 비교 전시까지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2013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은 ▲협력사에서 개발한 신기술 전시 및 세미나로 상호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한 ‘R&D 협력사 테크 데이’와 ▲세계 유수의 명차들을 비교 분석해 전시하는 ‘R&D 모터쇼’를 통해 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최신 기술 트렌드를 습득하는 등 연구개발 경쟁력 확보와 협력사 동반 성장을 목표로 열린다.

 

먼저 올해로 8회째를 맞은 ‘R&D 협력사 테크 데이’에서는 샤시·차체·의장·전자·파워트레인·환경차 등 다양한 분야의 1,2차 협력사 32개사에서 18건의 세계 최초 신기술, 36건의 국내 최초 신기술, 3건의 현대·기아차 최초 적용 신기술 등 총 57건의 자동차 관련 신기술을 선보였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R&D 협력사 테크 데이’에서 협력사들과 함께 신기술 전시 및 세미나를 진행해 R&D부문간 기술교류 및 역량 강화에 힘쓰고 협력사 신기술 개발 및 R&D 역량강화 분위기 조성에 힘쓰고 있다.

 

특히 올해는 신기술개발, 디지털차량개발, 내구품질개선 3개 분야 우수 협력사를 선정해 포상하는 등 보다 많은 1,2차 협력사들이 기술 개발과 노하우 공유를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현대·기아차는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R&D 모터쇼’에 ‘동반 성장과 소통’이라는 주제로 완성차 90대, 절개차량 및 차체골격 16대와 분야별 양산 신기술들을 전시했으며, 별도로 마련된 테크놀로지 존에서는 플랫폼 개발 기술, 충돌 개발 기술, 엔진 사운드 디자인 기술 등을 선보여 자동차 기술에 관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번 ‘R&D 모터쇼’는 국내외 주요 경쟁차들을 분야별로 손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그린(환경차) ▲스몰(경소형) ▲컴팩트(준중형) ▲라지(중대형) ▲럭셔리(대형) ▲레저(RV) ▲커머셜(상용) ▲테크놀로지(차량 연구개발 기술, 절개차량, 신기술) ▲키즈(브룸랜드 및 슬롯카) ▲포토 등 10개의 구역 (zone)으로 구분해 전시했으며, 일반 관람객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협력사뿐만 아니라 자동차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까지 함께할 수 있는 자동차 기술의 축제인 이번 행사는 협력사와 당사간 R&D 지속성장 기반 조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더 많은 협력사들이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통해 신기술 개발에 대한 정보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