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소규모 광고회사가 만든 현대차그룹 광고 첫 런칭

작성일2013.10.21

조회 281

 

 

 

소규모 광고회사가 만든 현대차그룹 광고 첫 런칭

 

 

- 최종 선정된 업계 40위권 독립광고회사『크리에이티브에어』첫 광고 제작
- 지난 6월 경쟁입찰 실시, 대규모 광고일감 외부 중소 광고회사에 파격 개방
- 협력사와의 글로벌 동반진출 및 첨단융합으로서의 자동차산업 메시지 담아
- TV, 라디오, 신문, 극장 등을 통해 연말까지 집행 예정
- 대규모 그룹광고 물량 중소회사에 지속 확대해 동반성장 환경 조성


“당신이 생각하는 ‘글로벌’과 ‘융합’은 무엇인가요”

 

현대자동차그룹이 일감나누기 차원에서 경쟁입찰을 통해 소규모 광고회사 ‘크리에이티브에어’를 선정한 후 처음 제작한 새로운 그룹 이미지 광고가 지난 18일부터 첫 방영을 시작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광고 제작을 위해 완전경쟁입찰을 실시해 지난 7월 소규모 독립광고회사 ‘크리에이티브에어’를 최종 제작업체로 선정한 바 있다.

 

‘크리에이티브에어’는 직원 수 12명으로 작년 광고 취급액이 238억 원의 업계 40위 소규모 광고회사이나, 2009년 ‘한국광고대상’ TV부문 금상을 수상할 정도로 창의성과 저력을 인정받고 있는 회사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6월 그룹 홈페이지 공고를 통한 공개입찰을 실시해 모든 광고회사들에게 참여기회를 개방했으며, 집행금액이 약 80억 원 이상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임에도 불구하고 회사 규모, 광고 취급액 규모 등 어떠한 입찰자격 제한도 두지 않았다.

 

‘크리에이티브에어’는 이번 그룹 이미지 광고를 15초 광고 총 8편으로 운영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진행하기 위해 기획, 촬영 등 광고제작에 2개월이 소요되었으며, 현대자동차그룹의 이미지를 잘 반영한 그룹광고를 제작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소규모 광고회사와 처음으로 함께 그룹광고를 제작하면서 기존과는 다르게 새롭게 접근하고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었다”며 이번 그룹광고가 수준작이라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도 공정한 경쟁환경을 유도하고 이를 통해 중소 광고회사가 창의적인 아이디어만으로도 성장할 수 있도록 실력있는 중소회사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에어’의 한승민 대표는 “열정과 아이디어를 최대한 쏟아 현대자동차그룹 광고를 제작했는데 결과물이 호평을 받아 기쁘고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이번 광고제작으로 지난해 전체 광고 취급액의 34%에 달하는 물량을 한번에 수주함과 동시에 현대차그룹 광고를 사업포트폴리오에 추가함으로써 인지도 상승은 물론 경쟁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그룹 이미지 광고는 ‘글로벌’과 ‘융합’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를 통해 현대자동차그룹만의 스토리를 광고 소재로 활용, 의미 있고 차별화된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 특징이다.

 

첫 번째 ‘글로벌’편은 현대자동차그룹과 협력사가 함께 글로벌 동반진출을 통해 이룬 눈부신 성과를 알림으로써 그룹 슬로건인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동행’을 부각시켰다.

 

두 번째 ‘융합’편을 통해서는 자동차산업이 전기전자, 화학, IT, 신소재 등 다양한 첨단기술이 집약된 융합산업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를 통해 전통 제조업이 아닌 미래 첨단산업으로서의 자동차산업의 위상을 강조하고, 연관 산업과의 협력 및 동반성장의 중요성을 알렸다.

 

‘크리에이티브에어’는 두 가지 메시지를 보다 쉽고 친근하게 전달하기 위해 우리 주변의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인터뷰 형식을 채택, 메시지를 명확히 전달하면서도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소프트하게 접근했다.

 

‘글로벌’편은 「대학생」, 「유치원 교사」, 「스튜어디스」, 「노인」편 등 4편, ‘융합’편은 「레스토랑」, 「교수」, 「여고생」, 「마트」편 등 4편으로 총 8편 제작됐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신선하고 따뜻한 느낌으로 제작된 이번 그룹광고를 통해 함께 성장하며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현대자동차그룹만의 차별화된 메시지가 고객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연말까지 TV, 라디오, 신문, 극장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번 이미지 광고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광고의 후속으로 그룹 사회공헌사업인 기프트카를 소재로 하는 약 70억 규모의 그룹광고 제작을 위해 현재 경쟁입찰을 진행 중이다.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은 쏘나타 마케팅 이벤트(6~7월)는 ‘무한상상’이라는 중소 광고회사에, PYL 이벤트(8~11월)는 ‘모츠’ 와 ‘라니앤컴퍼니’에 맡겼으며, 스포티지R TV광고(7~9월) 제작업체는 ‘컴투게더’로 선정하는 등 다양한 중소업체에 직발주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