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누적생산 8천만대 기록

작성일2013.11.11

조회 1178

 

 

 

현대·기아차, 누적생산 8천만대 기록


 국내생산이 74% 차지 … 국가경제 견인차 역할 수행

 

 

- 국내 5,988만대, 해외 2,045만대 … 완성차 생산개시 50여년 만에 돌파
- 협소한 내수시장 한계 벗어나 국내 생산대수 55%인 3,313만대 수출
- 현대·기아차, 수출확대 통해 50년간 국내 생산량 꾸준히 늘려 …

  유럽 자동차선진국 자국생산 급감 속 한국 8년째 5위 생산국 유지
- 부품 매입액 846조 달해 … 부품협력사 성장과 수출확대에 결정적 역할
- 2012년 주요 완성차 업체 중 글로벌 판매량 대비 자국 생산량 비율 1위
- 車 산업 파급효과 감안 시 주요 완성차 업체 중 국가 경제 기여도 최고

 

현대·기아차가 완성차 누적 생산 대수 8천만대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창사 이래 지난 10월까지 국내 및 해외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 대수가 8,000만대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누적생산 8천만대 돌파는 현대차가 창사 이듬해인 1968년 울산공장에서 ‘코티나’ 차종 556대를 생산하고, 기아차가 1962년 소하리공장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3륜 화물차인 ‘K-360’을 생산한지 50여 년 만에 이룬 성과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993년 누적생산 1천만대를 돌파하기까지 30여년이 걸렸지만, 2천만대는 1천만대를 돌파한 지 불과 6년 만인 1999년에 달성했다.


이후 전세계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수출확대 전략을 펼친 결과 생산이 가속도를 내기 시작해 2003년 3천만대, 2006년 4천만대, 2009년 5천만대를 차례로 달성했으며, 2012년 7천만대에서 이번 8천만대까지는 만 2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현대·기아차가 지금까지 생산한 8천만대는 현대차 베스트셀링 모델인 ‘아반떼’를 한 줄(전장 4,550㎜, 전폭 1,775㎜ 기준)로 세울 경우 약 36만 4천㎞로 지구를 9바퀴 돌 수 있으며, 펼쳐 놓을 경우 약 646.1㎢로 서울시 면적(605㎢)을 덮고도 남는다.

 

8천만대 중 가장 많이 생산된 모델은 ‘아반떼’로 1990년 출시(당시명:엘란트라) 이후 910만대가 생산됐으며, ‘쏘나타’가 673만대, ‘엑센트’가 663만대로 뒤를 이었다.

 

 

▣ 누적생산 차량 8천만대 중 74%를 국내공장에서 생산

 

현대·기아차의 누적생산 8천만대 달성의 주역은 단연 국내공장이다.

 

8천만대 중 74%인 5,988만대를 국내공장에서 생산했으며, 국내 생산대수 중 절반이 넘는 3,313만대를 해외시장으로 수출함으로써 한국 수출의 큰 축을 담당했다.

 

이는 협소한 내수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독자기술을 통한 고유모델 개발과 생산시설에 대한 선도적인 투자를 통해 전세계를 대상으로 시장을 개척한 결과다.

 

지금도 현대·기아차는 우리나라 연간 자동차 생산량의 4분의 3가량을 담당하며, 한국 자동차산업의 버팀목 역할을 해오고 있다.

 

현대차는 현재 국내에서 생산된 20개 모델(상용차 제외)을 해외 185개 지역으로 선적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특화 생산·판매되는 19개 현지 전략 차종을 보유하고 있다.

 

기아차 역시 17개 모델(상용차 제외)을 해외 166개 지역으로 선적하고 있으며, 8개 해외 전략 차종을 현지에서 생산·판매할 만큼 차량 및 지역 다변화에 주력하고 있다.

 

■ 국가별 자동차 생산 순위 및 국내 생산 중 현대·기아차 비중

 

 

이와 같이 지난 50여 년간 현대·기아차가 수출시장 개척을 통해 국내생산을 대폭 확대시킨 결과, 우리나라는 유럽, 미국 등 자동차 선진국에 비해 50년이나 늦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지난 1995년에 처음 세계 5위 자동차 생산국이 되었다.

 

1998년 외환위기로 생산량이 195만대까지 줄며 8위로 떨어지기도 했으나, 이후 현대·기아차를 중심으로 생산규모를 늘려 2005년 이후 8년째 세계 5위 생산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 누적 부품매입액 846조원 … 부품협력사와 동반성장

 

현대·기아차가 달성한 누적생산대수 8천만대는 부품협력사의 성장과 함께 했다.

 

지난해 현대차 국내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 1대당 평균 부품매입액은 1,057만원인데, 이를 기준으로 8천만대를 생산하는 동안 현대·기아차가 부품협력사로부터 매입한 금액을 계산하면 현재가치로 무려 846조2천억원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현대차 매출액(43조1천억원)의 약 20배에 달하며, 올해 대한민국 정부 예산 342조원의 약 2.5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또한 현대·기아차의 적극적인 수출확대전략에 발맞춰 부품협력사의 수출도 상전벽해와 같은 속도로 증가했다. 10년 전인 2002년 3.8조원이었던 부품협력사의 총수출액은 지난해 30.1조원을 달성해 10년간 7.9배 증가했다.

 

이는 현대·기아차의 구매가 증가한 점 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의 수출지원책과 해외 동반 진출에 따른 협력사들의 글로벌 경쟁력 상승 등에 힘입어 해외 완성차 업체로의 부품 수출이 늘어난 점도 크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자동차를 우리나라 경제를 선도할 수출 전략 산업으로 적극 육성하겠다는 의지 아래 독자 모델 개발과 적극적인 해외 시장 공략을 통해 누적 생산 8천만대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점점 치열해지는 글로벌 업체들간의 경쟁 속에서 국내 생산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우리나라가 자동차강국으로 성장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공장 다음으로 생산대수가 많은 지역은 중국(베이징현대, 사천현대, 둥펑위에다기아)으로 10월까지 총 754만대를 생산했으며, 그 다음이 현대차 인도공장 505만대, 미국(현대차 앨라배마공장, 기아차 조지아공장) 347만대, 유럽(현대차 체코공장, 기아차 슬로바키아공장) 268만대 등이 뒤를 이었다.

 

 

▣ 현대·기아차, 주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12년 자국 생산 비율 1위

 

현대·기아차가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 가운데 ‘글로벌 판매량 대비 자국(自國) 생산량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를 비롯한 각국 자동차산업협회와 업체별 사업보고서,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 등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2012년 자국 생산 비율은 전 세계 판매량이 200만대를 웃돈 9개 주요 완성차 업체(’11년 피아트에 합병된 크라이슬러 제외) 중 가장 높은 49%를 기록했다.

 

■ 12년 주요 완성차 업체 자국 생산 비율 및 ’02년 대비 자국 생산 증감률



작년 한 해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712만대의 자동차를 판매한 현대·기아차는 이 중 절반 가량인 349만대를 국내에서 생산했다. 차량 두 대 중 한 대를 한국에서 생산한 셈이다.

 

자국 생산 비율 뿐만 아니라 자국 생산대수 면에서도 독일 폭스바겐과 미국 GM 등을 제치고 일본 도요타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또한 현대·기아차는 지난 10년 동안 자국 생산량을 주요 업체 중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002년 한국에서 257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했던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이보다 92만대 늘어난 349만대를 국내에서 만들었다.

 

그 결과 현대·기아차는 지난 10년간 자국 생산량이 35.8% 증가해 증가율과 함께 증가대수 모두 주요 업체 중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 10년 동안 8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의 자국 생산량이 502만대 줄어드는 동안 현대·기아차는 100만대 가까이 자국 생산량을 증가시켜 대조를 이뤘다.

 

자동차산업은 산업 연관효과와 국가 경제에 대한 기여도가 높은 대표적인 산업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각국 정부는 경제 위기 타개를 위해 자국 자동차산업 보호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0년 동안 국내 생산량을 증가시키고 업계 최고 수준의 자국 생산 비율을 유지함으로써 국내 고용 증가와 경제성장에 높은 기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