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3 LA 국제 오토쇼’ 참가

작성일2013.11.21

조회 62

 

 

 

현대차, ‘2013 LA 국제 오토쇼’ 참가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내년부터 미국 도로 달린다!

 

 

- 세계최초 양산 중인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미국 시장 일반 판매 계획 발표
… 내년 초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부 지역부터 리스 판매 돌입
- ‘올 뉴 2014 엘란트라’ 및 ‘벨로스터 터보 R-Spec’ 공개
… 최고 인기모델 엘란트라 라인업 강화로 경쟁 치열해진 미국 시장 대응
… 주행성능 극대화, 차별화된 디자인의 벨로스터로 젊은 고객 확보에 주력
- 다양한 체험 전시존 운영과 고객 시승회 운영해 브랜드 인지도 제고
… 유명 드라마 PPL 차량 ‘좀비카’ 전시, 벨로스터 게임 부스 등

 

현대자동차㈜는 2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Los Angeles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3 LA 국제 오토쇼(2013 Los Angeles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2013 LA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이하 투싼FCEV)의 일반 판매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차 양산체제를 구축하고 4월부터 덴마크, 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에 공급해 왔으며, 이날 2013 LA오토쇼에서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도 일반 판매 계획을 밝힘으로써 차세대 친환경차 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날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 사장은 “전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와 배기가스 저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현대차 투싼FCEV를 미국 자동차 시장에 본격 선보이게 된 것은 자동차 산업에 있어서도 매우 상징적인 의미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차 기술은 전기차 기술을 잇는 차세대 친환경 기술이 될 것을 확신한다”며 “수소연료전지차의 긴 주행거리와 빠른 충전 속도는 고객들에게 많은 편의를 가져다 줄 것이며 환경 보존을 통한 많은 이익을 함께 공유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지난 2월부터 현대차 울산공장 수소연료전지차 전용 라인에서 생산되는 투싼FCEV는 독자 개발한 100kW급 연료전지 시스템과 2탱크 수소저장 시스템(700기압)을 탑재해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수소탱크의 충전 시간을 10분 이내로 단축하고 기존 투싼ix와 동등한 수준의 편의사양 등 실용성을 확보했으며, 영하 20도 이하에서의 시동 안정성과 충돌·화재·침수 시험 등 다양한 테스트를 거쳐 상용화에 충분한 안전성까지 확보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은 내년 초부터 로스앤젤레스를 중심으로 하는 캘리포니아(California)주 남부 지역부터 리스 판매를 시작해 점차 판매지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올 뉴 2014 엘란트라(국내명 : 더 뉴 아반떼)’ 및 ‘2014 엘란트라 쿠페(국내명 : 아반떼 쿠페)’, ‘2014 엘란트라 GT(국내명 : i30)’ 등 미국 시장 내에서 최고의 인기 차종으로 자리잡은 엘란트라 시리즈의 개조차 및 상품성 개선 모델을 선보여 라인업을 더욱 강화했다.

 

국내에서 지난 8월 먼저 선보인 ‘올 뉴 2014 엘란트라’는 헤드램프 LED 라이트 가이드를 비롯해 더욱 과감해진 범퍼 및 안개등 디자인, 투톤 범퍼 디퓨저, 벨트라인 크롬 몰딩 등이 적용돼 더욱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외관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다양한 편의 및 안전사양을 추가해 더욱 상품성을 높였다.

 

또한 기존 1.8L 누우MPI엔진 외에 최고출력 173마력(hp), 최대토크 21.3kg·m의 힘을 발휘하는 2.0L 누우GDI엔진을 탑재하는 한편 서스펜션 및 핸들링 튜닝, 강화 스태빌라이저 바 적용 등을 통해 주행성능을 강화한 ‘스포트(sport) 트림’을 신규로 추가하는 등 라인업을 강화했다.

 

‘2014 엘란트라 쿠페’와 ‘2014 엘란트라 GT’ 역시 기존 1.8L 누우MPI엔진 대신 2.0L 누우GDI엔진을 적용하고 서스펜션 및 핸들링 튜닝, 강화 스태빌라이저 바 적용 등으로 주행성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소음·진동 성능을 개선하는 등 상품성을 더욱 높였다.

 

현대차는 이 외에도 이날 주행성능을 대폭 강화한 ‘벨로스터 터보 R-Spec’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지난 2009년 세마쇼(2009 SEMA Show)에서 ‘제네시스 쿠페 2.0 터보 R-Spec’을 처음으로 선보인 이래 ‘제네시스 쿠페 3.8 R-Spec’, ‘제네시스 5.0 R-Spec’을 지속적으로 출시한 바 있으며, 이날 선보인 ‘벨로스터 터보 R-Spec’은 현대차의 네 번째 R-Spec 모델이다.

 

‘벨로스터 터보 R-Spec’은 ▲튜닝을 통해 응답성을 높인 1.6L 감마 터보 GDI엔진을 탑재하고 ▲핸들링과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조종 안정성 및 민첩성을 극대화 했으며, ▲변속 응답성을 높인 수동 6단 ‘B&M 레이싱 스포츠 변속기’를 적용해 더욱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프론트, 사이드 범퍼 립의 붉은색 포인트 장식, ▲R-Spec 전용 앰블럼, ▲R-Spec 로고가 새겨진 스포츠 버킷시트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했으며, ▲엔진 사운드를 더욱 역동적으로 들리게 하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ctive Sound Design) 시스템’을 적용, 주행 감성을 극대화했다.

 

현대차는 주행성능과 감성을 극대화한 ‘벨로스터 R-Spec’을 통해 벨로스터만의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와 독창성을 더욱 강조함으로써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함과 동시에 젊은 고객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이 외에도 현대차는 총 1,487m² (약 450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쏘나타 터보, 쏘나타 하이브리드, 싼타페, 제네시스 쿠페 등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인기를 주도하고 있는 양산차 11대를 포함, 총 16대의 차량을 전시해 관객들에게 현대차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우수한 상품성을 알릴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미국 유명 TV드라마 시리즈 ‘워킹데드(Walking Dead)’에 PPL을 통해 선보이고 있는 투싼ix·싼타페·엘란트라 좀비카 등을 전시하고 ▲인터랙티브 터치 스크린을 활용한 현대차의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블루링크’ 체험 존 ▲‘벨로스터 레이싱 게임’ 키오스크(무인단말기)를 설치하는 등 고객 체험 요소를 강화한 전시존을 운영한다.

 

또한 퍼블릭데이(Public Days : 일반 공개일) 기간(11/22~12/1) 동안 현장에서 고객 시승회를 운영해 2013 LA오토쇼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이 현대차의 다양한 제품과 브랜드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미국 시장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