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신형 제네시스 1호차 전달 및 고객 인도 개시

작성일2013.12.23

조회 188

 

 

 

독일차 대신 제네시스 선택, 만족합니다!”


현대차, 신형 제네시스

1호차 전달 및 고객 인도 개시

 

 

- 보스턴컨설팅그룹 고영석 파트너에게 1호차 전달 및 다양한 서비스 혜택 제공
- 최상의 충돌안전성 탄생시킨 남양연구소 충돌시험장에서 1호차 전달로 의미 더해
- 23일부터 전국 830개 현대차 전 지점 통해 본격 고객 인도 시작

 

현대자동차(주)는 23일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신형 제네시스 1호차 전달식’을 갖고 전국 830개 현대차 전 지점을 통해 신형 제네시스의 고객 인도를 본격 개시한다고 밝혔다.

 

‘신형 제네시스’ 1호차 주인공은 지난달 19일 시작된 사전계약 1호 고객이자 세계적 컨설팅 기업 보스턴컨설팅그룹의 파트너(임원) 고영석(42)씨로 선정됐다.

 

1호차 주인공인 고영석씨는 “BMW, 아우디 등 주로 독일계 수입차를 탔었는데, 사전계약 이후 최근 신형 제네시스를 시승해 본 결과 결정이 확고해졌다”며 “직접 차를 받아보니 신형 제네시스를 선택한 것은 최고의 결정이었다는 확신이 든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또 “뛰어난 주행성능에 프리미엄 감성까지 두루 갖춘 신형 제네시스의 1호차 주인공이 되어 영광이며, 특히 최첨단 시설을 갖춘 현대차 남양연구소에 9살 아들과 함께 와 좋은 추억을 선물한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차는 한국자동차산업의 기술적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 현대차 남양연구소를 1호차 전달식의 행사장소로 선정했으며, 특히 신형 제네시스의 ‘스몰오버랩 테스트(Small Overlap Frontal Crash Test)’가 진행됐던 충돌시험장에서 1호차를 전달해 그 의미를 더했다.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스몰오버랩 테스트(Small Overlap Frontal Crash Test)’는 시속 64km의 속도로 차량을 주행해 차체 전면부의 25%를 장애물과 충돌시키는 방식으로 현실의 충돌 상황과 가장 유사하며, 차량의 프레임 강성이 그대로 드러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형 제네시스는 남양연구소 내 충돌시험장에서 수많은 테스트를 통해 스몰오버랩 기준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한편 현대차는 1호차 주인공으로 선정된 고영석씨에게 더욱 다양하고 풍성해진 현대차 고객 케어 서비스 프로그램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 현대차 고객만의 자부심과 특권을 누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제휴처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블루멤버십 포인트’ 추가 지급, ▲텔레메틱스 서비스 블루링크(Blue Link)를 활용해 레스토랑 안내 및 예약과 정비전담 상담원의 주기적 차량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컨시어지 플러스팩’ 2년 무료 이용권, ▲다양한 공연 초청 및 여행 지원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 프리미엄 멤버십 프로그램 ‘H-Premium 패밀리’ 1년 이용권 등 다양한 혜택이 포함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당사 46년 기술의 총 집결체이자 변화와 혁신의 출발점인 DH(신형 제네시스) 프로젝트가 기획됐던 남양연구소에서 차량 전달식이 진행됐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는 의미가 특별하다”며 “금일부터 고객 인도가 개시되는 만큼 그동안 신형 제네시스를 기다려준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글로벌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의 우수한 상품성을 전달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적용된 전자식 상시4륜 구동 시스템 ‘HTRAC(에이치트랙)’ 공개를 시작으로 ▲미디어 사전 설명회, ▲청담동 및 부산 해운대 ‘프라이빗 쇼룸’ 운영,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써킷에서 진행한 미디어 시승회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