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그룹 2014년 경영방침

작성일2014.01.02

조회 246

 

 

 

현대자동차그룹 2014년 경영방침


미래를 향한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

 

 

- 정몽구 회장 “올해는 미래를 향한 새로운 성장 준비하는 중요한 한 해”
- 글로벌 관리체계 혁신 통해 변화 유연 대응…올해 786만대 생산·판매
- 중장기 성장전략 체계화, 혁신제품 및 선행기술 개발에 전사 역량 집중
- 기업의 사회적 역할 강화…투자 확대·고용 창출·동반성장·사회공헌

 

현대차그룹은 2일(목) 정몽구 회장 주재로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14년 시무식을 갖고 올해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정몽구 회장은 2014년 그룹 경영방침을 ‘역량 강화를 통한 미래성장 기반 강화’로 제시하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전 임직원의 역량 결집을 당부했다.

 

또한 올해 글로벌 자동차 생산판매 목표를 786만대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관리체계 정립 및 조직 혁신 ▲중장기 성장 전략 체계화 ▲혁신기술 투자 확대를 통한 창조경제 실현 기여 ▲제철건설분야 신성장 동력 확보 ▲협력사 동반성장 및 사회공헌 활동 강화 등을 주요 추진 과제로 설정했다.

 

정몽구 회장은 우선 “지난해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만족할 만한 사업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전세계 9개국의 31개 공장에서 총 756만대를 생산 판매해 세계 자동차시장에서 선도적 위상을 더욱 공고히 했다.

 

특히 해외공장에서 최초로 400만대를 초과 생산해 해외 누적생산 2천만대를 달성했다.

 

또한 현대제철은 고로 3호기 완공을 통해 7년간에 걸친 일관제철소 건설을 마무리하며 총 2천4백만톤의 조강능력을 갖춘 세계적인 종합 철강회사로 성장했다. 현대건설도 해외수주 누계 1,000억불을 달성해 한국 건설업계에 새 역사를 창조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어 올해 경영환경에 대해 “최근 세계 경제가 본격적인 저성장 시대에 접어들면서 업체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며 “기술의 융복합에 따른 산업의 변화로 불확실성이 더욱 증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정몽구 회장은 올해를 전 부문의 역량강화를 통해 미래 성장의 기반을 조성하는 한 해로 만들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정몽구 회장은 “그 동안의 성장 과정을 다시 한번 되돌아 보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성장을 준비하는 뜻 깊은 한 해로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정몽구 회장은 구체적으로 “글로벌화 되어 있는 사업장과 관리체계를 혁신해 조직의 효율과 역동성을 확보함으로써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사업 구조와 중장기 성장 전략을 더욱 체계화하고, 보다 혁신적인 제품과 선행기술 개발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차량의 연비와 안전 성능을 더욱 강화하고, 친환경 그린카와 첨단기술이 융합된 스마트카 같은 혁신기술 개발 분야에 대한 투자를 크게 확대하는 한편 필요한 연구인력 확보에도 힘쓰는 등 투자 확대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정몽구 회장은 올해 자동차부문 글로벌 판매목표를 786만대로 제시하며 “전 임직원이 새로운 각오와 마음가짐으로 금년에 계획한 786만대의 글로벌 판매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몽구 회장은 그룹의 주요 사업인 철강 분야와 건설 분야에서도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몽구 회장은 “철강 분야는 고장력 강판과 특수강 같은 보다 가볍고 튼튼한 신소재 개발에 주력해 완성차의 품질 경쟁력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강조하고 “건설 분야에서도 혁신적인 신공법 개발과 환경·에너지 건설 분야의 역량을 강화해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소외계층 지원에도 그룹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협력사와 동반성장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소외된 계층을 보살피는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앞장서서 국민 모두가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