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원스톱 ‘서비스 예약센터’ 전국 확대

작성일2014.01.15

조회 70

 

 

 

현대차, 원스톱 ‘서비스 예약센터’ 전국 확대

 

 

- 서울·경기권에서 전국 확대 운영으로, 지방고객의 정비 편의성 제고
… 전화 한 통화로 고객과 가까운 장소·원하는 시간에 정비 예약 가능
… 직영서비스센터·서비스협력사와 연계해 대기 시간 단축 효과
- “고객만족과 협력사 동반성장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을 것”

 

‘전국 어디서나 전화 한 통으로 간단하게 정비 예약을 도와드립니다!’

 

현대자동차(주)는 전화 한 통으로 고객과 가장 가까운 서비스 거점에서 원하는 시간에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주는 원스톱 ‘서비스 예약센터’를 전국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는 고객이 정비 서비스를 받기 위해 직접 서비스 거점을 확인하고 예약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하고, 일부 서비스센터에 물량이 집중돼 원하는 시간에 정비를 받지 못하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고자 지난해 1월 서울 동작구 대방동 소재 남부서비스센터에 업계 최초로 ‘서비스 예약센터 (☎1899-0600)’를 개설, 서울·경인지역부터 시범 운영을 실시해 왔다.

 

지난 한 해 동안 시범 운영을 해 본 결과, 직영 서비스센터에 몰렸던 예약 접수가 서비스협력사에도 분산되어 평균 정비 대기 기간이 30% 단축되었고, 서비스협력사 이용 후 고객 만족도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나 전국 확대를 결정했다.

 

‘서비스 예약센터’는 고객들이 정비 예약 접수 시 고객의 위치와 정비 받기를 원하는 날짜, 서비스 내용, 서비스 센터의 수용 가능 물량 등을 고려해 최단 시간에 최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준다.

 

또한 ‘서비스 예약센터’로부터 예약 배정시 직영 서비스센터 또는 서비스협력사의 예약 접수 내역 및 사업장 정보를 고객에게 휴대폰 문자 메시지, 전화 통화를 통해 고객에게 전달하는 등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서비스 예약센터 전국 확대 운영을 통해 고객들의 정비 대기 시간에 대한 불만을 해소하고 수준 높은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와 함께 정비 물량을 서비스협력사에도 적절히 분배함으로써 협력사와의 동반성장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과잉정비예방 프로그램’ 등을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서비스협력사의 우수 인재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기술 교육원에 교보재 및 장학금을 전달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