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차 협력사 ’13년 1만7천명 채용

작성일2014.01.23

조회 119

 

 

 

현대·기아차 1차 협력사 ’13년 1만7천명 채용

 

 

- 전년 대비 2,684명↑, 당초 계획 70% 초과 … 2,3차 협력사 포함 시 더 늘어
- 현대·기아차 상생협력 → 협력사 경쟁력 향상 → 매출 증대 따른 고용 확대 
… 해외 동반진출로 인지도 상승, 글로벌 업체로 수출 증가도 한몫
- ‘협력사 채용박람회’, 현대·기아차 인지도 활용 채용 지원 … 新상생협력 모델


현대·기아차 1차 협력업체가 지난 한 해 동안 국내에서 1만7천여명의 인력을 신규 채용해 이전 신규 채용 규모를 넘어섰다.

 

현대·기아차는 현대·기아차의 330여개 1차 협력업체가 지난해 신규 채용한 인원이 1만7,215명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2012년 신규 채용 인원 1만4,531명에서 2,684명 늘어난 규모다. 또한 협력업체들이 당초 계획했던 신규 채용 규모 1만명보다 7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아울러 5천여개에 달하는 2,3차 협력업체들의 신규 채용 규모까지 포함할 경우, 현대·기아차 전체 협력업체들의 지난해 고용 인원은 훨씬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기아차 1차 협력업체들의 이 같은 국내 대규모 고용 창출은 현대·기아차와의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부품 품질 수준 제고 및 가격 경쟁력 향상 등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통해 수요 증가로 인한 생산량 확대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또한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판매 증가는 협력업체의 수출 증가로 이어졌고, 이를 통해 협력업체들이 경영 안정화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던 것도 주요 요인이었다.

 

특히 현대·기아차의 해외 생산 거점 확보에 따른 협력업체의 해외 동반 진출 확대는 협력업체들의 글로벌 자동차 시장 내 인지도 향상에 중요한 계기가 되어 해외 완성차 업체로의 수출 확대라는 긍정적 결과를 낳았다.

 

현대·기아차의 다양한 수출 지원 프로그램도 한몫했다. 현대·기아차는 협력업체의 수출 확대를 위해 부품 수출 해외로드쇼 개최, 해외 완성차 업체 대상 홍보 강화, 수출 물류 공동화 및 원산지 증명서 시스템 구축 등의 수출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현대·기아차가 2012년부터 협력업체들의 우수 인재 확보 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도 큰 역할을 했다.

 

지난해 두 번째로 열린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에는 1차 협력업체는 물론 2,3차 협력업체까지 포함, 전국 430여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서울을 비롯해 광주, 대구 등 전국 3개 권역에서 개최돼 수만 건의 취업 상담이 진행되는 등 큰 성황을 이뤘다.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대기업이 개최 비용은 물론 행사 기획에서부터 운영 및 홍보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을 책임지며 운영돼, 인지도가 낮아 우수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던 협력업체들의 구인난 해소에 기여하는 한편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대·기아차는 올해도 3월 중에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실시할 계획이며, 다양한 채용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협력업체들의 지속 성장 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국가 경제 기여도가 큰 국내 자동차산업이 지속 발전하기 위해서는 품질 및 기술경쟁력 확보, 경영 기반 안정화, 글로벌 판로 확대, 성장 인프라 구축 등 부품 협력업체들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현대·기아차는 협력업체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돕기 위해 자금 및 인재 채용 지원, 동반성장 시스템 구축 등 다각적인 상생협력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