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차 HMA 신임 사장단, 남양연구소·현대제철 방문

작성일2014.02.03

조회 132

 

 

 

현대차 HMA 신임 사장단, 남양연구소·현대제철 방문


“신형 제네시스, 美 시장 판매에 자신감 생겼다”

 

 

- 승진 이후 첫 한국 방문…제네시스 R&D 현장 및 고장력 강판 생산현장 둘러봐
- 주코브스키 HMA 사장 “제네시스 현지 반응 뜨거워…미국시장 성공 자신”
- 올해 제네시스, 쏘나타 등 신차 출시와 제값받기로 74.5만대 판매목표 달성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신임 사장단이 남양연구소와 현대제철을 방문해, 신형 제네시스의 성공적인 미국시장 진출에 자신감을 보였다.

 

데이비드 주코브스키(David Zuchowski) HMA 사장과 로버트 프래즌스키(Robert Pradzinski) HMA 판매담당 부사장 등 미국 판매법인 신임 사장단은 2일(일)부터 4일(화)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아, 3일(월)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남양연구소와 충남 당진에 위치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방문했다.

 

데이브 주코브스키 HMA 사장과 로버트 프래진스키 HMA 판매담당 부사장은 올해1월 1일과 27일 각각 승진했으며, 이번 한국 방문은 승진 이후 처음이다.

 

이 날 남양연구소를 방문한 미국 판매법인 사장단은 미국시장에 선보일 신형 제네시스와 신형 쏘나타의 막바지 테스트 현장을 둘러 보며, 현대차의 경쟁력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들은 남양연구소 방문에 이어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찾아 제네시스에 적용되고 있는 고장력 강판의 생산 과정을 둘러보며 제네시스의 높은 차체 강성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이 날 현장을 둘러본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사장은 “지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신형 제네시스의 현지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며, “금일 남양연구소의 연구시설 및 테스트 현장과 현대제철의 우수한 고장력 강판 생산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니 올해 신차의 성공적인 런칭에 다시 한번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모델의 성공적인 런칭을 발판으로 올해 판매 목표인 74만 5천대를 달성하는 한편, 미국 시장에서 ‘제 값 받기’를 지속해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 날 오후 양재동 본사를 방문해 정몽구 회장과 면담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 날 면담에서 정몽구 회장은 신임 사장단들에게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제네시스의 성공적인 런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하는 한편, 본사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해 미국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72만 783대를 판매해 5년 연속 판매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아반떼가 사상 처음으로 연간 판매 20만대를 돌파하며, 쏘나타와 함께 20만대 클럽에 이름을 올렸으며, 싼타페 역시 신형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25% 이상 증가한 8만 9천여대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올해 미국시장에 새롭게 선보이는 제네시스와 함께 신형 쏘나타를 미국시장에 선보여 올해 판매 목표인 74만 5천대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무리한 물량 확대보다는 그 동안 시행해 왔던 ‘제 값 받기’ 노력을 통해 내실 경영을 다지고, 제네시스를 비롯한 고급차 판매 비중을 높여 수익성 향상과 브랜드 고급화를 동시에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