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몽구 회장, “당진제철소 안전체계 전면 혁신” 지시

작성일2014.02.07

조회 262

 

 

 

 

정몽구 회장, “당진제철소 안전체계 전면 혁신” 지시

 

 

- 당진제철소 불시 방문·점검…안전관리체계 전면 혁신 및 조속 실행 지시
- “안전 예산을 5,000억 원으로 늘리고, 안전전담 인력도 200명을 배치하라”
- “안전은 소중한 생명의 문제이며, 기업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명심하라”
- 중대재해 시“지위고하 막론 엄중문책”방침…안전에 대한 확고한 의지 표명
- 현대제철 임직원·협력사 관계자 등 200여명 결의대회, 안전 최우선 확보 다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7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불시 방문해 제철소의 안전관리시스템을 직접 점검했다.

 

정 회장은 당진제철소 내 위험지역 등을 둘러보며, 안전 설비와 안전원칙 준수 여부 등을 세밀히 살폈다.

 

정 회장은 이날 당진제철소 안전관리체계를 원점에서부터 전면적으로 재점검하고 혁신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안전관리 혁신안의 조속한 실행과 근본적인 안전의식의 전환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이어 안전관련 투자예산 4배 증액 등 안전 예산과 전담인력도 대폭 확대하라고 주문했다.

 

정 회장은 현대제철 임직원들에게 “안전은 소중한 생명의 문제이며 행복한 가정과 건강한 사회의 기본으로, 기업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정 회장은 중대 재해사고 재발 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문책 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현대제철은 자동차소재 전문제철소로서 자동차 강판은 물론, 특수강을 아우르는 차세대용 자동차용 첨단소재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현대·기아차와 현대제철은 미래 자동차 특성에 특화된 맞춤형 및 차세대 자동차 강판을 개발하는 시스템을 구축,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에서 유례없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정 회장의 이날 불시 점검은 당진제철소가 전면적인 쇄신을 통해 글로벌 철강사의 위상에 걸맞은 최고 수준의 안전한 산업현장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확고하면서도 분명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제철은 이와 관련, 외부 안전 전문기관과 함께 당진제철소에 대한 긴급 위험성 평가를 실시하고, 안전작업 표준을 재·개정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관련 투자예산도 지난해 12월 초 발표한 1,2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확대 집행하고, 안전관리 인력도 분야별 외부전문가 영입 등을 통해 기존에 발표한 150명에서 200명으로 확대 충원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현대제철은 당진제철소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제철소에 300명에 이르는 상설순회점검반도 편성 운영한다.

 

상설순회점검반은 고용노동부와 산업안전관리공단 상설감독팀과는 별개로 운영되며, 상설순회점검반의 점검결과는 주기적으로 고용노동부와 산업안전관리공단, 협력사 및 외주사 등과 공유된다.

 

현대제철은 이와 함께 당진제철소에 가스, 전기, 기계, 소방 등 분야별 안전체험 교육장 운영을 획기적으로 개선, 안전교육 내실화에도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6일 임직원과 협력업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당진제철소 내에서 안전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안전 최우선 확보를 다짐했다.

 

이에 앞서, 현대제철은 지난해 12월 초 안전관련 투자예산 1,200억원 집행과 안전관리 전담인력 충원,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등을 포함한 종합안전관리 개선대책을 발표했으며, 12월 말에는 안전사고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부사장 2명과 전무 1명의 사표를 수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