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장애인에 맞춤형 자전거 200여대 보급

작성일2014.04.15

조회 173

 

 

 

"장애인들의 건강한 레저생활을 응원합니다" 


현대차그룹, 장애인에 맞춤형 자전거 200여대 보급

 

 

- 장애인 맞춤형 자전거 전달식 및 로드런(Road Run) 행사 가져
- 개인 수혜자용 118대, 복지관용 73대 등 맞춤형 자전거 총 6종 보급
- 장애인 건강권 보장, 건전한 레저 문화 조성을 통한 삶의 질 향상 지원 

 

현대차그룹이 장애인의 두 발이 되어주는 조력자로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5일(화) 서울 시립 남부장애인복지관에서 최동익 국회의원,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 김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을 비롯해 복지관 소속 장애인 및 관계자 등 총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맞춤형 자전거 전달식'을 가졌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지급한 동두천 장애인 복지관용 1대 및 개인용 1대를 포함해, 지난해 말부터 개인 수혜자용 118대, 복지관용 73대 등 3억원 상당의 장애인 맞춤형 자전거 총 191대를 지원했다. 

 

제공된 맞춤형 자전거는 ▲휠체어 부착형 자전거 ▲손으로 페달을 움직일 수 있는 척추장애인, 하지 마비 장애인용 핸드바이크 ▲장애 아동청소년용 자전거 등 총 6종류다. 현대차그룹은 장애인들이 개인 상황에 따라 맞춤형 자전거를 선택하도록 편의를 제공했다. 

 

또한 동두천 장애인 종합복지관, 원주시 장애인 종합복지관 등 복지관 15곳에는 자전거 동호회 운영비와 헬멧, 무릎 보호대 등 보호장구도 함께 지원해 장애인이 안전하게 레저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도왔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맞춤형 자전거 보급사업을 장애인의 건강권, 이동권 보장과 레저생활을 통한 삶의 질 향상뿐만 아니라, 열악한 장애인 레저 환경을 개선하고자 추진했으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지원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전달식 이후 현대차그룹은 보라매공원 내 2km 행사 구간을 따라 장애인 참가자 18명이 지원받은 자전거를 타는 '로드런 행사'를 마련했다. 

 

이 외에도 현대차그룹은 ▲미션 수행을 통한 경품 지급 행사 ▲장애인 자전거 점검 부스 운영 ▲장애인 자전거 체험 이벤트 부스 운영 등 다양한 부대 행사를 진행하며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현대차그룹 박광식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장애인들이 쉽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하여 '이지무브'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장애인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그 동안 자전거를 받으신 모든 분들이 따뜻한 봄날에 자유롭게 이동하며 활력 넘치는 레저활동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장애인의 이동을 생각하는 '이지무브(Easy Move)', 교통안전을 위한 '세이프무브(Safe Move)', 행동으로 사회공헌을 실천하는 '해피무브(Happy Move)',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무브(Green Move)' 등 4대 무브사업을 중점 사회공헌사업으로 선정하고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이지무브(Easy Move)'를 통해 장애인과 교통약자들이 자유롭고 안전하게 이동 편의를 누릴 수 있도록 ▲교통약자를 위한 보조 기기를 생산하는 사회적 기업 ㈜이지무브 설립 ▲장애인복지단체 차량 지원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