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신형 쏘나타, 인간공학디자인 대상 수상

작성일2014.05.23

조회 115

 

 

 

 

신형 쏘나타, 인간공학디자인 대상 수상 

 

 

-  올해로 14회 맞는 대한인간공학회 주관 디자인 대상 공동 수상
-  인간공학적 설계와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으로 큰 관심 받아
- "앞으로도 인간공학적 기술·디자인 개발로 쏘나타만의 감성 구현할 것" 

 

현대차 '신형 쏘나타'가 '2014 인간공학디자인상'에서 LG전자 OLED TV와 함께 대상을 공동 수상하고 사용 편의성에 대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는 제주도 라마다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제 14회 '2014 인간공학디자인상(Ergonomic Design Award)' 시상식에서 '신형 쏘나타' 모델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인간공학디자인상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며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시장성 등 다양한 항목을 평가해 매년 수상작들을 발표한다. 

 

'신형 쏘나타'는 현대차의 최신 기술력을 모두 집약시켜 탄생한 월드 프리미엄 중형 세단으로, 운전자의 사용성과 감성품질을 극대화한 '인간공학적 설계(HMI, Human-Machine Interface)' 와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으로 큰 관심을 모았다. 

 

먼저 스위치를 공조, 주행모드 등 서로 연관된 기능끼리 통합 배치하고, 스티어링 휠 조작부는 주행 중 엄지손가락으로 조작 가능한 영역에만 배치하는 등 운전자가 각종 차량의 기능을 직관적으로 인식함으로써 보다 쉽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실용적인 내부 디자인을 완성했다. 

 

또한 운전자가 조작 및 접촉하는 모든 부품들에 대해 세밀한 형상 개선과 인체 특성을 고려한 설계를 적용해 부드럽고 편안한 조작감을 구현했고, 시트 또한 신체 부위별 특성을 고려한 정교한 설계로 쿠션감을 최적화해 감성품질을 극대화했다. 

 

대한인간공학회는 '신형 쏘나타'가 외관 디자인뿐 아니라 내부 디자인의 세세한 부분까지도 고객 중심 디자인으로 최적의 주행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를 개발하면서 고객이 언제나 따뜻하고 세심한 배려를 받고 있다는 느낌을 제공하고자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인간공학적인 기술과 디자인을 개발함으로써 '신형 쏘나타'만의 차별화된 개성 및 감성을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형 쏘나타'는 지난달 1만 1904대가 판매되며 출시와 동시에 국내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