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4 소외아동 문화예술 동아리 대축제 개최

작성일2014.08.01

조회 151

 

 

 

 

‘2014 소외아동 문화예술 동아리 대축제’ 개최 


현대차그룹, “7년간 소외 아동 3천 5백명에 꿈의 무대 선물”

 

 

- 1일 과천시민회관서 전국 13개 저소득층 아동 문화예술 공연 발표회 가져
- 한 해 동안 준비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 함께 즐기는 축제의 무대 펼쳐
-‘아트드림 프로젝트’로 저소득층 아동 문화예술 활동 지원
…외부 초청 공연, 예술계 학교 진학 등의 성과로 이어져 

 

현대차그룹이 7년간 저소득층 아동 3천 5백명의 문화예술 지원 활동을 펼쳐왔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일 경기도 과천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전국 28개 아동복지시설의 문화공연팀이 한자리에 모여 이중 13개팀이 공연을 선보이는 ‘2014 아트드림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현대차그룹의 복지시설 대상 문화예술활동 지원사업인 ‘아트드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1년간의 활동과 성과를 공유하는 무대이다. 

 

‘아트드림 프로젝트’는 현대차그룹이 2007년부터 한국아동복지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손잡고 복지시설의 아동 및 청소년의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이 날 행사는 복지시설 저소득층 아동 및 청소년으로 구성된 총 13개 공연팀이 1년동안 준비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꾸며졌으며, 공연팀과 행사를 관람한 800여명의 관객들이 모두 함께 즐기는 축제의 무대로 펼쳐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7년간 아트드림 프로젝트를 진행한 결과 외부 초청공연을 할 정도로 실력이 좋은 동아리는 물론 예술계 학교에 진학하는 아이들이 많아지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무엇보다 아이들이 위축되지 않고 자신감을 회복해 건전한 사회인으로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07년부터 한국아동복지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매년 전국 28여 개 복지시설 아동 및 청소년들의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는 ‘아트드림 프로젝트’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2007년 처음 도입된 이래 올해까지 총 3천 5백여 명의 아이들이 문화예술활동에 참여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아트드림 프로젝트’ 이외에도 지방 거주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아트드림 지역아동극 축제’를 개최하는 등 ‘예술(art)’을 통해 어린이들이 미래의 ‘꿈(dream)’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아트드림(Art Dream)’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