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향후 10년 과제는 소비자 최고 선호 브랜드 도약

작성일2014.08.07

조회 132

 

 

 

 

정몽구 회장 미국 생산공장 점검 


“향후 10년 과제는 소비자 최고 선호 브랜드로 도약하는 것” 

 

 

- 현대ㆍ기아차, 美 생산 10년 누적 생산 400만대 돌파
… 정몽구 회장 “일류 브랜드 도약 위해 정성 다 해야”
- 현대차 현지공장 설립 이후 국내생산 수출도 동반 상승 

… “국내산업 성장도 함께 이끈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라”
- 정몽구 회장 기아차 조지아공장 점검 “지난 5년간 美시장 성공적 안착”
… “쏘렌토 등 신차 앞세워 새로운 5년을 이끄는 성공 비전 마련하라”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이 6일(이하 현지시간)과 7일 현대차 앨라바마 공장과 기아차 조지아 공장을 연이어 방문, 2005년 앨라바마 공장 설립 이후 10년 간 성공적으로 미국 생산 시대를 이끌어온 것에 대해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향후 10년의 과제로 ‘소비자 최고 선호 브랜드로 도약’을 제시했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앨라바마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최근 현대차가 미국 JD 파워사의 신차품질조사(IQS)에서 일반 브랜드 1위를 탈환한 것을 치하했다. 

 

특히 정몽구 회장은 최근 생산을 시작한 신형 쏘나타의 생산 현황을 집중 점검하며 "앨라바마 공장은 쏘나타(NF)의 생산이 그 시작이며,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가 10년간 이 만큼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쏘나타의 첫 차를 만들 때부터 모든 열정과 노력을 쏟아온 덕분"이라고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2007년 미국에서 46만대를 판매했던 현대차가 지난 해 72만대를 판매한 것은 이곳 앨라바마 공장이 없이는 불가능했다”며 현지공장이 현대차의 글로벌 판매 확대 및 위기 돌파에 기여한 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어 정몽구 회장은 “지금까지의 10년은 현대·기아차가 미국에서 일류 브랜드가 되기 위한 준비 과정이었다”며 “그 동안 초기품질 1위, 북미 올해의 차 수상, 10대 엔진 선정 등 소기의 성과를 이뤘다. 그러나 이에 만족하지 말고 현대·기아차가 일류 브랜드가 되기 위해 모든 정성을 다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앞으로의 10년 동안 현대·기아차가 명실상부 일류 브랜드가 돼 소비자들이 최고로 선호하는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더욱 갈고 닦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몽구 회장은 “이곳 미국 현지 공장에서 만든 차들이 잘 팔려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미국에 수출하는 차도 함께 잘 팔리는 것”이라며 “여러분들의 노력이 국내 산업 성장을 동시에 이끈다는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라”고 강조했다. 

 

현대차의 미국판매는 앨라바마 공장이 궤도에 오르며 극적으로 증가했다. 2007년 46만대를 판매한 현대차는 2013년 72만대로 50% 이상 판매가 증가했으며, 특히 같은 기간 국내공장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수출된 차도 21만대에서 32만대로 50% 이상 늘어났다. 

 

현대차가 앨라바마 공장을 설립하며 얻은 가장 큰 효과는 브랜드 신뢰도의 상승이다. 미국 소비자는 ‘Made in USA’ 현대차에 신뢰를 보냈고,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는 현지 고용 창출이나 지역 경제 기여를 통해 동반 상승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판매도 크게 늘어났으며, 이는 곧 국내공장의 수출 증가뿐만 아니라 국내의 부품 협력사들의 대미 부품 수출의 증가로 이어졌다. 

 

또한 현대차는 판매 확대를 통해 동시에 미국 전역의 딜러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었다. 현대차는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판매가 50% 이상 증가하는 동안 딜러수는 5% 가량 증가했는데, 이에 따라 딜러당 판매대수가 2009년 550대에서 2013년에는 874대로 대폭 늘어났다. 딜러당 판매대수의 증가는 딜러의 내실화 및 서비스질의 개선으로 이어져, 현대차의 미국 시장에서의 지속 성장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 상승은 판매되는 제품 구성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2000년대 초반까지 소형차 판매가 주류였던 현대차도 대형차 차급에서 서서히 존재감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특히 2009년 이후 미국에서 판매를 시작한 제네시스, 에쿠스 등 대형차급은 매년 미국 전체 판매의 6~7%를 차지하며, 미국 판매의 한 축을 맡게 됐다. 

 

미국 경제의 심한 등락과 원-달러 환율의 변동과 같은 위기 상황에도 앨라바마 공장은 현대차가 미국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기도 했다. 

 

정몽구 회장은 다음 날 기아차 조지아 공장을 찾아 하반기 중 본격 양산에 돌입할 쏘렌토 후속 모델의 생산 준비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양산 품질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정몽구 회장은 “쏘렌토는 조지아 공장을 대표하는 차종으로 조지아 공장의 초기 5년을 이끌어온 모델이다”라며 “쏘렌토 후속 등 신차들도 성공적으로 미국 시장에 안착시킴으로써 앞으로 새로운 5년을 이끄는 성공비전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현대차 앨라바마 공장과 기아차 조지아 공장은 7월 기준 누적 생산 대수 400만 대를 돌파했다. 

 

현대·기아차는 2005년 현대차 앨라바마 공장 완공으로 미국 현지 생산 시대를 연 이래, 5년 만인 2009년 조지아 공장을 가동하며 누적 생산 100만 대를 기록했으며, 다시 5년 만인 올해 400만 대를 돌파해 글로벌 및 미국 경제의 등락에도 불구하고 미국 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점유율 확대에 일등 공신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정몽구 회장은 6일 현대차 앨라바마 공장 방문 직후 앨라바마 주청사로 이동해 로버트 벤틀리(Robert Bently) 주지사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는 현대차의 지역사회 기여 등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으며, 이에 정몽구 회장도 현대차에 대한 주정부의 지원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추후에도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는 앨라바마 공장과 조지아 공장을 잇는 85번 고속도로 주변에 위치한 100여 협력사를 언급하며 “현대차는 단지 공장을 세운 것이 아니라 자동차 산업 벨트를 만들었고, 함께 미국으로 진출한 협력사들의 발전을 이끌어냈다”고 놀라움을 표시했다. 

 

또한, 정몽구 회장은 7일 기아차 조지아 공장 방문 직후 조지아 주청사에서 네이선 딜((Nathan Deal) 조지아 주지사를 만나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그 동안 기아차 조지아 공장에 대한 주정부의 지원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으며, 네이선 딜 주지사는 기아차의 지역사회에 대한 지원에 대한 감사와 함께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