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프랑스 올림피크 리옹 팀 후원 연장

작성일2014.09.15

조회 48

 

 

 

 

프랑스 아트사커, 현대차와 함께 하다


현대차, ‘올림피크 리옹’팀 후원 연장

 

 

- 프랑스 프로축구 1부 리그 ‘리그앙’ 소속 명문 구단 후원 … 2시즌 연장
- 유니폼, 이동버스, 경기장 등에 현대차 로고 노출 … 현장 차량 전시도
- “유럽 최고 인기스포츠 축구 마케팅 통해 현대차 브랜드 가치 제고”

 

현대차가 프랑스 명문 프로축구단 ‘올림피크 리옹(Olympique Lyonnais)’의 후원을 연장하며 축구 스포츠 마케팅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2일(프랑스 현지시간) 프랑스 리옹(Lyon)의 ‘스타드 드 제를랑(Stade de Gerland)’에서 현대차 및 ‘올림피크 리옹’ 구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올림피크 리옹 후원 연장 조인식’을 가졌다.

 

현대차는 2012-2013 시즌, 2013-2014 시즌 후원에 이어 2014-2015 시즌, 2015-2016 시즌까지 2개 시즌에 대해 ‘올림피크 리옹’ 후원을 연장해 프랑스 뿐만 아니라 유럽지역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 제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프랑스 프로축구 1부 리그 ‘리그앙(Ligue 1)‘ 소속인 ‘올림피크 리옹’은 프랑스에서 파리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리옹(Lyon)을 연고로 활동 중이며 1950년 창단해 64년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명문 축구단이다.

 

2000년 이후 총 12회 연속 유럽 프로축구 리그 상위팀만이 참가자격을 가지는 ‘UEFA 챔피언스 리그’ 진출 기록을 자랑하며, 2001-2002년 시즌부터 7회 연속 프랑스 1부 리그 우승을 거두는 등 전통과 실력을 바탕으로 유럽 내 약 1,980만명의 축구팬을 확보한 인기 축구팀이다.

 

현대차는 이번 후원 계약을 통해 선수단 유니폼, 이동버스, 경기장 내 광고판 등에 현대차 로고를 적용하고, 홈구장 ‘스타드 드 제를랑’에 차량을 전시하는 등 ‘올림피크 리옹’과 연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프랑스와 국내에서 큰 관심을 모았던 ‘올림피크 리옹’과 ‘전북 현대’간의 친선경기도 후원기간 중 2회 개최해 축구를 통한 양국간 스포츠 교류에도 힘쓸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축구는 프랑스 뿐만 아니라 유럽 최고 인기스포츠로 유럽 시장에서 브랜드 가치를 더하고 있는 현대차에게 전통과 인기를 겸비한 명문구단 ‘올림피크 리옹’이야말로 훌륭한 파트너”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유로 2000 대회부터 2017년까지 유럽축구연맹(UEFA)의 후원사로 활동 중이며, 1999년 미국 여자 월드컵을 시작으로 2022년 월드컵까지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는 등 축구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