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설치미술의 거장 ‘이불’전 개최

작성일2014.09.29

조회 294

 

 

 

현대차와 국립현대미술관의 위대한 만남


설치미술의 거장 ‘이불(Lee Bul)’전 개최

 

 

- 현대차의 한국 현대미술 장기 후원 프로젝트의 첫 신호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서 9월 30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전시
- 지원 대상 작가는 세계적인 여성 설치미술가 이불
…국내보다 해외에서 활약이 두드러진공간설치미술의 대가
- 한국 미술 세계화 프로젝트 일환 … 2023년까지 10년간 120억 후원

 

현대자동차가 이달 30일부터 내년3월 1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국립현대미술관현대차 시리즈 2014: 이불>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한국 현대미술의 세계화 및 대중화를 위해 지난해 11월국립현대미술관과 맺은 120억원 후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첫 대형 전시회를 가진다.


현대차 후원 프로젝트의 대상인 이불 작가는 오랫동안 국내보다 해외에서 많은 활동을 해오며 세계 미술계에서 주목받고있는 대형설치미술의 대가로,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에서는 만나기 어려웠던 대형 신작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되는 2점의 대형 공간설치작품 <태양의 도시 II(Civitas Solis II)>와 <새벽의노래 III(Aubade III)>는이불이 2000년대 중반부터 진행해온 <나의 거대서사> 시리즈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연계 부대행사로 10월 중 문화계 인사가 함께하는크레이티브 토크쇼 ‘이불을 만나다’가 열리고, 작가의 작품 세계를 심층적으로 논의하는 학술대담  ‘이불을 말하다’ 등이 추후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국립현대미술관과 함께 매년 1명의 작가를 선정, 10년간 최대 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최고 수준의 전시회를 열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신진 작가를 포함한 유망 작가들에게 10년간 총 30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내 ‘갤러리 아트 존’에서 분기별 주제에 따라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와 국립현대미술관의 협력은 한국 미술 세계화 프로젝트의 시동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기업의 예술 후원‘메세나’ 의 새로운 가능성으로 인식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한국 미술계에 활력을 불어넣고대중에게 한국 현대미술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기업과 문화예술의 만남을 통해 한국 미술계의 발전에 든든한 동반자로서 역할을다 할 것이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