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개최

작성일2014.10.02

조회 165

 

 

 

제12회 현대차그룹 대학(원)생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개최!

 

 

- 10/1(수)~2(목), 이틀간 대학(원)생 대상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열려
… 본선진출 12개 대학팀, 약 15개월 간 연구개발한 차량 선보여
- 교차로 상황, 안개구간, 선행차량 낙하물 등 실제 교통환경과 유사 코스
- 미래형 무인자율주행 기술분야 발전 및 대학의 연구활성화 기반 마련

 

현대자동차그룹은 대학(원)생 대상의 국내 최대 자동차 공모전인 '제 12회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부제: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본선대회를 10월 1일(수)부터 2일(목)까지 이틀 동안 자동차안전연구원 ITS시험로(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선 유일하게 대학(원)생들이 직접 자동차 실물을 제작해 겨루는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은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직접 자동차에 적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995년부터 시작됐다.

 

현대차그룹은 2010년 10회 대회부터 완성차 업체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AVC, Autonomous Vehicle Competition)’라는 연구테마로 실제 무인 자동차를 제작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특히 3회째를 맞는 올해 대회(격년 개최)의 코스는 복잡한 교차로, 안개구간, 선행차량 낙하물 코스 등 실제 도로상황과 유사한 환경으로 구성됐다.

 

또한 고가의 DGPS를 사용했던 기존 대회와 달리 상대적으로 저가인 GPS를 사용해 경로를 추종하게 해, 자율주행자동차의 현실화 가능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DGPS(Differential GPS): 인공위성으로부터 지상의 GPS 수신기로 송신되는 정보의 오차를 줄이기 위한 기술. 지상에 위치한 기준국을 통해 보정된 GPS 신호를 받음으로써 정밀한 위치파악이 가능하지만 GPS 방식에 비해 10배 이상 고가.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 없이 레이더, 카메라와 같은 ‘주행환경 인식장치’와 GPS와 같은 ‘자동 항법 장치’를 기반으로 조향, 변속, 가속, 제동을 스스로 제어해 목적지까지 주행할 수 있는 차량을 의미한다.

 

작년에 발표심사 등을 거쳐 선발된 12개 참가 팀은 2013년 7월부터 현대차그룹에서 제공하는 연구용 차량과 연구비(최대 9,000만원)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자동차를 제작했다.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는 1년 이상의 장기 프로젝트라는 점과 첨단 자동차 기술을 적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해 대학별 관련 연구실을 중심으로 팀 단위의 과제 수행이 이뤄졌으며, 현대차그룹은 참가 팀들이 기술분야별 자문 연구원과 함께 연구 개발 경험을 공유 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2일(목) 열리는 본선대회는 총 2.5km의 주행 코스에서 ▲선행차량 낙하물 인지/정차, ▲안개구간 통과, ▲교통표지판 인지/주행, ▲주차 등 총 9개의 미션으로 구성되며, 주어진 9개의 미션 수행 여부와 주행 시간을 합산하여 최종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포상은 1등 1팀 상금 1억 원, 2등 1팀 상금 5천만 원, 3등 1팀은 3천만 원 등 국내 최고 수준인 총 2억 4백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현대차그룹은 고공촬영장비를 포함한 총 10대의 카메라를 통해 경기 장면을 350인치 대화면 스크린에 생중계해 본선 경기장을 찾은 학생 및 관계자들이 더 생생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율주행자동차 분야에 대한 기초 기술 개발과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해 2010년부터 완성차 업계로서는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자동차 대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친환경 자동차 기술과 더불어 21세기 자동차 기술의 향방을 좌우할 핵심 기술인 국내 자율 주행 자동차 분야의 연구 저변 확대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