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기아차 중국 누적 900만대 판매 돌파

작성일2014.10.06

조회 140

 

 

 

현대·기아차 중국 진출 12년만에 누적 900만대 판매 돌파

 

 

- 현대·기아차 올 2월 800만대 돌파 후 7개월만에 900만대 달성
- 중국 최대 시장인 C차급과 수요 큰 폭 증가 중인 SUV차급 판매 호조
- ix25, K4 등 중국 전용 신차 투입해 지속적인 성장 동력 확보
- 현지 밀착형 사회 공헌 활동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책임 다할 것


현대·기아차가 올해 2월 800만대 돌파 후 7개월만에 900만대를 돌파하며 중국시장에서 쾌속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올 9월까지 현대·기아차는 베이징현대 81만 2,399대, 둥펑위에다기아 45만9,759대 등 총 127만 2,158대를 중국 시장에서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9월까지의 누적 판매 116만 1,276대 보다 무려 9.5% 성장한 수치다.

 

올 1월부터 9월까지 차종별 실적을 살펴보면 현대차는 중국 시장에서 아반떼MD(현지명 랑동)가 17만 9,139대가 팔리며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고, 베르나와 아반떼HD(현지명 위에둥)이 각각 17만 5,742대, 10만 3,915대가 팔리며 뒤를 이었다.


이어 투싼ix(현지명 ix35)와 밍투, 싼타페가 각각 10만 3,848대, 9만 6,221대. 4만 9,658대가 팔리며 전체 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한편, 기아차는 K3가 12만 6,331대 팔리며 최대 판매 실적을 거두었고, K2와 스포티지R이 각각 11만 462대, 6만 8,108대 팔리며 그 뒤를 이었다.

 

이처럼 현대·기아차의 지속적인 고속 성장은 중국 자동차 최대 시장인 C차급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SUV차급에서의 판매 호조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는 2002년 현지법인 설립 이후 아반떼XD(현지명 엘란트라), 아반떼 HD(현지명 위에둥)이 각각 누적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고, 지난해 투입된 아반떼 MD(현지명 랑둥)도 연간 판매 20만대를 돌파하며 중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 지난해 말 중형차 시장에 투입된 중국 전용 신차 밍투가 매월 1만대 이상 판매되며 현대차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잡았다.

 

기아차의 지난해 중국 판매는 55만대 중 K시리즈(K2, K3, K5)가 전체 판매의 61.4%, 구형스포티지·스포티지R이 24.4%를 차지하는 등 주력 차종들이 고속 성장을 이끌며, 지난 7월까지 누적 판매 300만대를 돌파했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전용 신차를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먼저, 현대차는 이달 중국 전용 소형 SUV ix25를 투입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LF쏘나타를 출시해 중국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ix25는 밍투에 이은 현대차의 두번째 중국 전용 신차로 최근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소형 SUV 시장에서 현대차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아차는 지난 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 K4를 통해 중국 중소형 세단 시장을 공략하는 한편, 확대된 K시리즈 라인업을 기반으로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현대·기아차는 중국 시장에서 높아진 브랜드 경쟁력을 바탕으로 내실 강화를 통한 지속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며, “다양한 현지 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03년 13만 4,223대였던 현대·기아차의 판매 실적은 2009년 200만대 돌파 후 매년 100만대 이상을 판매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왔고, 2013년 8월 700만대, 올 2월 800만대 고지에 오른 후 지난 9월 22일까지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가 각각 592만 3,275대, 307만 7,392대를 판매하며 누적 판매 900만대를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