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슬란 사전 계약 실시

작성일2014.10.06

조회 72

 

 

 

올 하반기 최고의 신차를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기회!


최고급 전륜구동 세단 아슬란 사전 계약 실시

 

 

- 6일 전국 현대차 지점 통해 사전 계약 돌입 … 이달 말 출시 예정
- 최상의 정숙성과 안정적 승차감 구현한 플래그십 프리미엄 세단
… 헤드업 디스플레이, 전방추돌 경보장치 등 최첨단 안전기술과 편의사양 갖춰
- 품격있는 내외관, 최상의 주행 성능으로 프리미엄급 감성품질 구현


현대자동차㈜가 6일부터 전국 현대차 지점을 통해 이달 말경 출시 예정인 아슬란의 사전 계약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아슬란은 디자인에서부터 주행 안전성에 이르기까지 현대차의 첨단 기술력을 집약시킨 최고급 전륜구동 세단으로, 중후한 스타일링을 바탕으로 최고의 승차감과 첨단 안전사양을 갖춘 플래그십 프리미엄 모델이다.

 

현대차는 아슬란 사전 계약을 실시하면서 아슬란에 적용한 최첨단 안전기술과 편의사양을 대거 공개했다.

 

아슬란은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8인치 내비게이션이 기본 적용되고 ▲전방추돌 경보장치(FCWS) ▲차선이탈 경보장치(LDWS) ▲후측방 경보장치(BSD) 등 대형 세단에 주로 탑재되던 고급 안전기술을 적용해 주행 안정성과 운전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9에어백 시스템 기본 적용 ▲사고 즉시 탑승객의 하체를 고정해 부상을 줄이는 ‘하체 상해 저감 장치(EFD)’ ▲보행자 정면 충돌시 보행자의 머리 부상을 방지하는 ‘액티브 후드 시스템’ 등 안전사양도 대폭 강화했다.

 

특히 뒷좌석 승객의 안전벨트 착용 유무를 계기판을 통해 알려주는 ‘뒷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를 국내최초로 적용해 뒷좌석에 주로 앉는 어린이 안전에도 만전을 기했다.

 

이외에도 아슬란은 ▲조향 방향에 따라 램프가 움직이는 ‘어댑티브 헤드램프(AFLS)’ ▲스마트키 감지해 자동으로 트렁크를 여는 ‘풀 오픈 타입 스마트 트렁크’를 비롯해 ▲어라운드뷰 모니터 ▲스마트 하이빔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대형 고급세단 부럽지 않은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아슬란의 전면 글래스와 전후도어 글래스까지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적용하고 차체 결합구조를 최적화해 주행시뿐만 아니라 공회전시에도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 최상의 정숙성을 실현했다.

 

아슬란은 람다 3.0 GDI엔진 및 람다 3.3 GDI엔진을 사용해 뛰어난 주행 성능을 자랑하고, 전자제어 서스펜션(ECS) 최적화를 통해 차량 움직임과 노면 상태에 따라 서스펜션을 제어함으로써 운전자로 하여금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승차감을 느낄 수 있게 했다.

 

또한 아슬란은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통해 중후하고 웅장한 전면부 이미지를 완성했고, 리어 범퍼 디자인의 절제된 라인과 볼륨감 넘치는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적용으로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차량 내부는 ‘인체공학적 설계(HMI, Human-Machine Interface)’에 입각해 심플한 인터페이스와 편안한 실내공간을 구현했고, 퀼팅(Quilting) 디자인이 적용된 프라임 나파 가죽시트와 스웨이드 재질의 내장을 가미해 품격 있는 내부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동안 베일에 쌓였던 현대차 고급세단의 최대 기대주 아슬란을 고객들 앞에 드디어 선보이게 됐다”며 “강인하지만 여유를 잃지 않는 초원의 왕 사자 이미지에 걸맞게 아슬란은 힘이 넘치는 주행 중에도 최고의 정숙성과 안락함을 운전자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슬란의 판매가격은 ▲3.0 모던 모델이 3,990만원 ~ 4,040만원 ▲3.3 프리미엄 모델이 4,190만원 ~ 4,240만원 ▲3.3 익스클루시브 모델이 4,590만원 ~ 4,640만원 내에서 결정될 예정이며, 최종가격은 이달 말 신차 발표회 때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