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신형 제네시스 호주 신차평가테스트 역대 최고 점수 획득

작성일2014.10.23

조회 176

 

 

 

신형 제네시스 호주 신차평가테스트서 역대 최고 점수 획득

 

 

- 호주 신차평가테스트 결과 최고 등급인 별 다섯개 만점 획득
- 37점 만점 중 36.88점 획득해 21년 ANCAP 역사상 최고 점수
- ANCAP 회장, 제네시스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 포함한 기본 안전 사양 극찬
- 지난 5월 미국 IIHS에서 세계 최초로 전 항목 세부평가 만점에 이은 쾌거
- 신형 제네시스 최고의 안전성 입증…11월 출시 후 판매 청신호 기대

 

현대자동차 신형 제네시스가 23일(현지시각) 발표된 호주 신차평가테스트(이하 ANCAP, Australasian New Car Assessment Program)에서 별 다섯개 만점을 획득하고, 세부평가에서37점 만점 중 36.88점을 획득해 ANCAP 21년 역사상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

 

ANCAP은 ▲시속 64km/h 전면 충돌, ▲시속 50km/h 측면 충돌, ▲시속 29km/h 기둥 충돌, ▲시속 32km/h 후면 충돌, ▲시속 40km/h 보행자 안전 ▲안전벨트 안전도 등 6가지 테스트로 구성되며, 별 다섯개 안전 등급은 최고의 안전 등급을 달성한 차량에만 부여된다.

 

이번 테스트에서 제네시스는 ▲전면 충돌 테스트에서 16점 만점에서 15.88점, ▲측면 충돌 테스트에서 16점 만점, ▲기둥 충돌에서 2점 만점, ▲안전벨트 안전도에서 3점 만점을 얻어 총 36.88점을 획득했으며, 후방 충돌과 사고시 보행자 안전에서도 최고 등급인 ‘양호(Good)’ 판정을 받았다.

 

기존 ANCAP 역대 최고 점수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B-클래스가 2012년에 기록한 36.78점이다.

 

지난 5월 신형 제네시스가 미국 고속도로보험안전협회(IIHS)에서 실시한 충돌시험 결과에서 승용차 세계 최초로 29개 부문 전 항목 세부평가에서 만점을 획득한 데 이어 이번 호주 신차충돌평가에서 역대 최고 점수를 획득함으로써 현대자동차그룹의 첨단 안전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호평을 이어가게 됐다.

 

현대차는 신형 제네시스를 내놓으면서 어떤 위급한 상황에서도 운전자를 보호해 줄 수 있는 ‘세계 최고의 안전’을 지향하는 콘셉트로 개발했다.

 

특히 최고의 안전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 초고장력 강판(인장강도 60kg/㎟급 이상)의 적용 비율을 51.5%까지 늘리고 차체 구조용 접착제 적용부위를 123m로 확대했다.

 

ANCAP 회장 라우클랜 매킨토시(Lauchlan McIntosh)는 “제네시스는 최고의 충돌안정성과 기본 안전사양으로 플래그십 모델의 표준을 보여줬다”며 “여러 안전사양 중 특히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은 최근 호주에 출시된 신차들이 보여준 기술 중에서도 돋보이는 기술이다”라고 말했다.

 

'자동긴급제동시스템'은 선행 차량의 급제동 위험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긴급상황시 차량을 비상제동 시키는 기능으로, 현대차는 신형 제네시스를 출시하면서 처음으로 적용했다.

 

현대차는 올 11월 제네시스의 호주 출시를 앞두고 이번 테스트 결과가 판매 호조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호주법인 관계자는 “신형 제네시스의 ANCAP 역대 최고 점수 획득을 통해 호주에서 현대차의 최고의 안정성과 상품성을 알려나가는데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ANCAP은 호주와 뉴질랜드 정부와 호주 보험전문업체(NRMA) 및 국제자동차연맹 재단(FIA Foundation) 등 단체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는 비영리 단체로, 매년 신차 출시 전 충돌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