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20년 친환경차 최소 22차종으로 확대

작성일2014.11.12

조회 609

 

 

 

현대·기아차, ’20년 친환경차 최소 22차종으로 확대

 

 

- 현재 7차종에서 2020년 소형에서 SUV까지 친환경차 풀라인업 완비
- 2020년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차 점유율 넘버2 진입 목표
- 하이브리드 확대,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 연료전지차 리더 위상 공고화
- 현대·기아차만의 독자적 친환경차 시스템 확립…미래시장 수요 창출

 

현대·기아차가 미래 자동차 시장인 친환경차 분야에서 강자로 부상하겠다는 중장기 전략을 추진한다.

 

현대·기아차는 12일, 2020년까지 현재 7개 차종인 친환경차를 22개 차종 이상으로 확대하고 소형에서부터 SUV에 이르는 친환경차 풀라인업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220만대에서 2020년 640만대 규모로 증가하는 전세계 친환경차 시장에서 글로벌 2위권으로 진입하겠다는 내부적 목표도 수립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를 위해 최고수준 연비와 핵심부품 원천기술 확보는 물론, 성능/가격 경쟁력을 토대로 현대·기아차만의 독자적 친환경차 시스템을 확립할 방침이다.

 

국내에는 친환경차 전 분야에서 다양한 차종을 선보여 한국이 환경차 강국으로 성장하는 기반을 마련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만의 독자적 친환경차 시스템을 구축하여, 글로벌 메이커들이 사활을 걸고 있는 친환경차 경쟁에서 시장 대응 차원을 넘어 미래시장 신수요를 적극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라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는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종 확대 ▲전기차 주행거리 확대 ▲수소연료전지차 기술 리더십 공고화 등에 주력하고, 전세계 주요 지역별 특성에 맞춰 판매 전략도 세분화한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하이브리드 4개 차종, 전기차 2개 차종, 수소연료전지차 1개 차종을 판매하고 있다. 2020년에는 하이브리드 12개 차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6개 차종, 전기차 2개 차종, 수소연료전지차 2개 차종을 운영한다.

 

<현대·기아차 친환경차 추진 계획>

분류

현행

~ 2020년

하이브리드

■ 4개 차종
쏘나타HEV, 그랜저HEV
K5HEV, K7HEV

■ 12개 차종
- 올해 12월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출시
- 동급 최고수준 연비의 전용차 개발
- 소형, SUV로 라인업 확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미진출

■ 6개 차종
- 2015년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출시
- 준중형 모델로 확대

전기차

■ 2개 차종
쏘울 EV, 레이 EV

■ 2개 차종
- 新전기차 출시/일회 충전 주행거리 확대
- 차세대 배터리 연구 활성화

수소연료

전지차

■ 1개 차종
투싼FCEV

■ 2개 차종
- 차세대 연료전지차 개발
- 리딩 메이커 위상 공고화

 

 

특히 2020년 친환경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가 60% 이상을 점유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대폭 확충한다.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경쟁력 및 성능 확보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12월 연비와 성능이 진일보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내년에는 준중형급 하이브리드 전용차를 선보인다. 뒤이어 승용에 한정됐던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SUV까지 확대 적용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에도 진출한다. 2015년 상반기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필두로 향후 준중형급으로 차종을 넓혀 새로운 친환경 수요를 창출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미국, 유럽, 중국 등 주요시장에서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고, 유럽, 중국 등에서는 평균 연비 산출 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어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는 하이브리드 전용차를 내놓는다. 하이브리드 전용차는 디자인은 물론 설계단계에서부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최적화돼 개발되어 연비와 성능이 최대화 되는 장점이 있다. 현재 하이브리드 전용차는 도요타와 혼다만 보유하고 있다.

 

2015년 등장하는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전용차는 전용엔진 및 변속기를 적용해 동급 최고의 연비를 구현할 예정이다. 해당 모델은 이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도 선보인다.

 

대규모 인프라 구축과 합리적 가격이 필수요소인 전기차, 수소연료전지차 분야에서도 차세대 모델을 앞세워 시장을 확대한다.

 

쏘울 전기차 뒤를 잇는 신형 전기차는 시스템 효율을 극대화하고 리튬이온 전지의 에너지 밀도를 지속적으로 개선, 현재 148km(국내 인증 기준)인 충전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확장한다. 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기는 차세대 배터리에 대한 연구도 심도있게 진행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양산 체제를 구축한 수소연료전지차도 새로운 모델과 판매 확대로 연료전지차 리딩 메이커로서 위상을 확고히 한다는 구상이다.

 

현대·기아차는 친환경 전 분야에 걸쳐 기술 혁신을 통해 환경차 대중화를 선도하고, 모터, 인버터, 배터리 등 핵심 부품의 원천 기술도 선점하여 친환경차 시장의 패러다임을 주도한다는 복안이다.

 

현재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은 220만대까지 성장했으며, 향후 각국 정부 정책 및 규제에 따라 시장별로 다른 특성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북미는 하이브리드 대중화는 물론 일부 지역 무공해차 의무 판매 법규화로 대규모 친환경차 시장을 갖추고 있다.

 

유럽은 수소연료전지차,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보급정책이 활발히 시행되고 있고, 중국은 전기차, 수소연료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신에너지차로 분류해 육성 정책을 펼치고 있어 이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친환경차 연도별 시장 전망>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2020년

하이브리드

1,841,603

1,981,789

2,336,474

2,763,806

3,208,047

3,514,630

3,949,597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159,601

252,949

412,208

631,476

807,766

1,116,097

1,394,046

전기차

243,716

337,671

403,223

519,065

710,793

885,092

1,015,750

수소연료전지차

132

2,726

4,460

3,446

4,310

5,833

6,504

2,245,052

2,575,135

3,156,365

3,917,793

4,730,916

5,521,652

6,365,897

                    ※ 출처 : IHS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1년 쏘나타/K5 하이브리드를 나란히 출시하며 국내시장에 본격적인 하이브리드카 시대를 열기 시작했다.

 

특히 쏘나타/K5 하이브리드에는 현대·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에 성공한 '병렬형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돼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술력과 성능을 확보했다.

 

이어 현대·기아차는 2013년 12월 16.0km/ℓ의 1등급 고연비를 달성한 준대형차 그랜저와 K7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각각 출시하며 국내 하이브리드카 시장의 외연 확대에 적극 나선 바 있다.

 

전기차 분야에 있어서도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개발된 '블루온'을 공개한데 이어, 2011년에는 국내 최초의 양산형 고속 전기차인 레이 전기차를 선보였으며, 지난 3월에는 2번째 양산형 전기차인 쏘울 EV를 공개했다.

 

쏘울 EV는 1회 충전시 주행가능 거리가 전세계 동급 차종 중 가장 길 뿐만 아니라, 경쟁력 있는 가격과 가장 긴 보증기간, 충전의 용이성 등을 통해 최고의 상품성을 확보했다.

 

쏘울 EV는 올해 지자체 공모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압도적으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하반기 유럽과 미국에 연이어 출시함으로써 국내 전기차의 수출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 계획이다.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히는 수소연료전지차 분야에서도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업체 중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완성차 업체 중에서는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차 양산 체제를 갖추고 지난해 2월부터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를 울산공장에서 생산하기 시작했다.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는 독자 개발한 100kW의 연료전지 스택과 100kW 구동 모터, 24kW의 고전압 배터리, 700기압(bar)의 수소저장 탱크를 탑재했고,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시동이 가능하다.

 

또한 최고속도 16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12.5초로 내연기관 자동차에 견줄 수 있는 가속 및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15km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한번에 갈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수소연료전지차의 주요 부품을 국내 200여 협력사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 95% 이상의 국산화율을 달성해 미래 환경차 분야의 핵심 기술력을 국내 강소 기업과 함께 보유하게 됐다.

 

유럽에 이미 수소연료전지차 판매를 시작한 현대·기아차는 올해 광주 15대를 시작으로 서울, 울산을 비롯한 지자체 등 국내에 총 40대의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를 판매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 총 1만대 이상의 수소연료전지차를 국내에 보급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