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3회 글로벌 원격진단 서비스 세미나 실시

작성일2014.11.13

조회 212

 

 

 

“전세계의 서비스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현대차, 제3회 글로벌 원격진단 서비스 세미나 실시

 

 

- 11~13일 현대차 해외서비스기술센터에서 28개국 서비스 전문가 33명 참석
우수사례 공유, 원격 진단 및 커뮤니케이션 교육, 신 진단장비 교육 등 진행
- “현대차 고객들에게 보다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 만족도 높일 것”

 

현대자동차㈜는 해외 지역 서비스 품질 강화를 위한 ‘제3회 글로벌 원격 진단 서비스 세미나’를 현대차 해외서비스기술센터(서울시 동작구 대방동 소재)에서 이달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실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해외지역에서 고난도 정비를 요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실시해 오고 있는 원격 진단 서비스를 강화하고 차세대 원격 진단 서비스에 대한 신기술 및 신장비 교육 등을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현대차가 2010년부터 세계 최초로 실시하고 있는 원격 진단 서비스는 세계 각국의 현대차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차량 점검 또는 수리가 어려운 경우 한국의 ‘원격 진단 서비스 센터(GSSC: Global Service Support Center)’로 연결해 도움을 받는 시스템이다.

 

현대차는 세계 어느 곳에서나 최고 수준의 차량 점검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기 위해 현재 110개국 (8개국 지역법인 및 110개국 대리점)에 144명의 원격진단 서비스 전문가를 배치, 전 세계 딜러들의 고객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글로벌 원격 진단 서비스 세미나’에는 28개국 우수 원격진단 서비스 전문가 33명이 참석했으며, ▲각국의 원격 진단 우수사례 발표 ▲지역간 정보공유 활성화 및 차세대 시스템/장비 경험 ▲원격 진단 전문인력 기술력 강화 방안 토의 등 차세대 원격 진단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세미나에 참석한 덴마크 대리점의 얀 페더슨 (Jan Pedersen) 씨는 “세계 각국의 우수사례 공유 및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현대차의 원격 진단 서비스 전문가로서 최고품질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브랜드 인지도에 걸맞은 우수한 품질의 고객 서비스를 어디서나 신속하게 제공하기 위해 원격 진단 서비스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양성해 글로벌 고객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자동차 전자화 추세에 발맞춰 세계 최초로 원격 진단 서비스를 실시해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며 “전세계의 고객들에게 보다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해외서비스 교육센터 ▲사이버 정비교육시스템 ▲해외 서비스 어드바이저 챔피언십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등을 통해 우수한 정비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하고 고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