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네시스, 美 잔존가치 최우수상 수상

작성일2014.11.18

조회 97

 

 

 

“프리미엄 브랜드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밀다”


제네시스, 美 잔존가치 최우수상 수상

 

 

- 프리미엄차급 부문에서 현대·기아차 최초로 수상 쾌거
- 차급별 Top3에 현대·기아차 총 7차종 선정…다양한 차급에서 고른 성과
-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인지도 높이고 고객 만족에 최선 다할 것”

 

제네시스가 미국에서 높은 잔존가치를 인정받으며 현대차의 미국 프리미엄 차 시장 도전사에 한 획을 그었다.

 

현대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최고 권위의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사인 ALG(Automotive Lease Guide)社가 발표한 ‘2015 잔존가치상(2015 Residual Value Award)’에서 제네시스가 현대·기아차 최초로 프리미엄 대형차(Premium Fullsize)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소비자들이 차량 구입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표 중 하나인 ‘잔존가치(Residual Value)’는 일정 기간 신차를 사용한 후 예상되는 차량의 가치를 품질, 상품성, 브랜드 인지도, 판매전략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한 것으로, 3년 후 잔존가치 평가가 일반적이다.

 

제네시스는 전년도 수상 차종인 렉서스 GS(3위)와 2012년 수상차인 아우디 A6, BMW 5시리즈 등 쟁쟁한 경쟁차들을 제치고 프리미엄 대형차 부문 최우수 잔존가치상 수상 모델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제네시스는 ‘플루이딕 스컬프쳐2.0’이 적용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긴급제동시스템(AEB),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컨트롤(ASCC) 등 최첨단 안전·편의 옵션을 장착해 경쟁 차종 대비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았고 동급 차종 평균 대비 36% 수준의 최저 판매 인센티브를 유지해 잔존가치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제네시스 잔존가치 최우수상 수상을 계기로 현대차는 프리미엄 브랜드에도 밀리지 않는 프리미엄차 라인업을 갖춰 미국 소비자들에게 고급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게 됐으며, 이는 현대차가 추진하고 있는 ‘제값받기 정책’에 긍정적인 효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제네시스는 지난 5월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실시한 안전도 테스트에서 호평을 받은데 이어 잔존가치 최우수상을 거머쥐면서 앞으로 판매 증대가 예상된다.

 

당시 제네시스는 승용차 최초로 29개 부문 전항목 세부평가에서 만점을 획득, 최우수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에 선정되며 최고의 안정성을 선보였다.

 

또한 제네시스는 지난 6월 유투브에 ‘무인호송차(Empty Car Convoy)’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첨단 기술을 선보였는데, 이 영상은 현재(18일 기준)까지 1,100만여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전 세계 네티즌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제네시스 외에도 차급별 잔존가치 Top3에 현대차는 싼타페(2위), 맥스크루즈(2위), LF쏘나타(3위), 아제라(3위-국내명 그랜저)를, 기아차는 세도나(2위-국내명 카니발), 쏘울(3위), K900(3위-국내명 K9) 등 7개 차종이 선정되는 등 다양한 차종에서 고른 우수 잔존가치 성적을 거뒀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제네시스 최우수 잔존가치상 수상은 미국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현대차의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더욱 높이고 고객 만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964년부터 중고차 잔존가치를 평가하는 ALG社는 격월로 차량의 잔존가치를 수록한 ‘잔존가치 가이드북 (Residual Guide Book)’을 발행하고 있으며, 1999년부터는 다음 해 가장 높은 잔존가치가 예상되는 모델을 차급별로 선정해 ‘잔존가치상’을 수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