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 회의 개최

작성일2014.12.15

조회 104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 회의 개최

 

 

현대차와 기아차 양사는 15일(월) 양재동 본사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주재하에 하반기 해외법인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 등 총 60여 명이 참석해 올 한해 지역별 실적 및 주요 현안을 공유하고 내년 생산·판매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올해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목표 이상의 성과를 기록하고 있는 양사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내년 글로벌 전략을 점검했다.

 

올해 현대·기아차는 연초 수립한 목표(786만대)를 14만대 초과한 800만대 판매가 확실시 되고 있으며, 정몽구 회장은 회의 석상에서 “800만대에 만족하기엔 갈 길이 멀다”며 “800만대는 새로운 시작이며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내년 시장 환경에 대해 “세계 경제의 저성장, 엔저 가속화, 미국 금리 변동 및 유가 하락에 따른 신흥국 위기 가능성 등 자동차 시장 환경이 우호적이지 않다”고 진단함과 동시에,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시장환경에서 우리가 믿을 수 있는 것은 바로 우리 자신뿐”이라며 “성과에 취하거나 불안한 세계경제 전망에 위축되지 말고 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또한 “내년은 현대·기아차의 새로운 친환경차들이 글로벌주요 시장에 선보이는 중요한 해”라며 “철저한 준비로 세계적 친환경차 메이커로 자리 잡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11월까지 국내외 시장에서 725만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692만대) 대비 4.8% 증가한 실적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2.5% 늘어난 103만대를 판매했으며, 해외에서는 중국의 두자릿수(10.6%) 성장률을 비롯 브라질, 인도, 미국 등 주요 지역 고른 성장세 속에 지난해보다 5.1% 높아진 621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가 지난해(8,099만대)보다 3.5% 증가한 8,383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내년은 올해보다 판매가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 중국과 인도 등 신흥시장이 성장을 주도하며 올해보다 3.9% 증가한 8,710만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중대형상용 제외)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과 유가 및 원자재가 하락 기조는 긍정적 요인이지만 원화보다 더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는 엔저 때문에 일본 메이커들의 공세가 더 거세지고, 산유국들의 경제 악화가 자동차 시장 위축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고속 성장을 지속하던 중국도 중고속 성장으로 전환하는 등 세계 경제의 저성장이 지속되는 것도 위기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차급별로는 중국과 유럽, 신흥시장에서 인기가 상승하고 있는 SUV 차급과 함께 친환경차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친환경차 시장의 경우 글로벌 메이커들의 신차출시와 각국 정부의 지원정책 확대로 인해 올해(196만대)보다 22.2% 증가한 240만대까지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위기 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성공적 신차 출시로 경쟁사 공세를 차단하는 등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에는 현대차 최대 베스트셀링카인 아반떼 신형 모델과 기아차 대표 글로벌 모델인 신형 K5가 판매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글로벌 SUV 시장 성장에 따른 신형 투싼ix와 신형 스포티지R도 판매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친환경차 시장에도 다양한 차종을 선보일 예정으로, 현대·기아차 최초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국내와 미국시장에 출시, 성능 및 연비를 업그레이드 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신형 K5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 점유율을 더 높일 예정이다.

 

또한, 연말에는 도요타, 혼다에 이어 준중형 하이브리드 전용차를 출시해 그동안 축적한 하이브리드 기술력을 선보이고 강력한 친환경차 메이커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