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동복지 공모사업에 차량 13대 지원

작성일2015.01.16

조회 73

 

 

 

“H-together! 함께 움직이는 세상 만들어요”


현대차, 이동복지 공모사업에 차량 13대 지원

 

 

- 장애인, 노인, 아동·청소년 등 소외 계층 이동 편의 증진 위해 27개 사업 선정
- 엑센트, 포터, 투싼ix 등 차량13대 지원··· 워크샵으로 전문성 강화·사업 효과 극대화
- “복지 사각지대 이웃의 이동 편의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

 

현대차가 소외 계층의 이동 편의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현대자동차㈜는 15일(목) 경기 화성에 위치한 롤링힐스 호텔에서 현대차 김선섭 이사, 자문위원단 최일섭 교수, 진도노인종합복지회관 박철민 관장 등 행사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H-together 이동복지 공모사업’ 지원금 및 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H-together 이동복지 공모사업’은 2005년부터 시작한 ‘함께 움직이는 세상 공모사업’의 새로운 이름으로, 현대차는 이를 통해 예산이나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복지단체를 지원해 원활한 사업 진행에 기여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9월 30일(목)부터 약 한 달 동안 현대자동차 사회공헌 홈페이지(http://csr.hyundai.com)를 통해 ‘H-together 이동복지 공모사업’ 접수를 받았고, 전문심사위원단의 총 3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290여개 복지 사업 중 27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이날 현대차는 파주 문산종합사회복지관을 비롯해 지난 한해 동안 성공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 8개 기관을 ‘2014년 우수 기관’으로 선정해 시상식을 진행하고, 올해 새롭게 선정된 27개 기관에 기금 및 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사회복지 프로그램은 자동차 회사의 특징인 ‘이동성’을 반영해 장애인, 노인, 아동·청소년 등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에게 직접 찾아가는 복지 프로그램, 이동 편의성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엑센트 8대, 포터 4대, 투싼ix 1대 등 총 13대를 진도 노인종합복지관, 용인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순천 SOS어린이마을 등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제공해 ▲장애인 보호 장비 무료 출장 수리 ▲노인 우울증 해소를 위한 방문 상담 ▲찾아가는 밥차 및 미용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회복지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현대차는 선정된 복지단체 참가자를 대상으로 사회복지 전문가 특강과 장애인, 노인, 아동 청소년의 분야별 세미나 등으로 이루어진 워크샵을 진행해 사회복지 사업이 체계적이고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05년부터 이어져 온 사회공헌활동 ‘H-together 이동복지 공모사업’은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한 의미 있는 성과이자 모범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실질적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복지 사각지대에서 힘들어 하는 소외 계층의 이동 편의 향상에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H-together 이동복지 공모사업’을 통해 2005년부터 현재까지 총 332개 사업에 지원을 펼쳤으며, 누적 지원 금액은 46억 원에 이른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