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i20 WRC 가상현실 체험 앱 출시

작성일2015.01.21

조회 48

 

 

 

현대차, i20 WRC 가상현실 체험 앱 ‘HYUNDAI VR+’ 출시


WRC선수와 함께 극한 랠리에 도전하라!

 

 

- 가상현실 통해 현대 WRC팀의 보조드라이버로 WRC 경기에 참여하는 경험 제공
… 카드보드, VR 헤드셋 기기 등을 통해 더욱 박진감 넘치는 가상현실 체험 가능
-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 통해 ‘HYUNDAI VR+’ 어플리케이션 무료로 다운로드
- “현대 WRC팀을 응원해주는 수많은 팬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

 

현대자동차㈜는 WRC(World Rally Championship) 2015년 시즌 시작을 앞두고 현대 WRC팀을 응원하는 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자 가상현실을 통해 생생하게 WRC 경기를 체험할 수 있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 ‘HYUNDAI VR+’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HYUNDAI VR+’ 앱은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앱으로 현대 WRC팀의 드라이버인 ‘다니 소르도(Dani Sordo)’ 선수의 보조드라이버 관점에서 360도 파노라마 영상을 제공해 실제 랠리카의 조수석에 앉아 경기를 하는 듯한 박진감 넘치는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HYUNDAI VR+’는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가상현실 체험용 카드보드 나 상업용 VR 헤드셋 기기를 통해 보다 실감나고 스릴있는 체험을 할 수 있다.

 

현대차는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를 통해 ‘HYUNDAI VR+’ 앱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며, ‘아이폰 5’ 이상의 기기와 ‘안드로이드 버전 4.1’ 이상이 적용된 기기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현대모터스포츠법인장 최규헌 이사는 “더 많은 사람들이 ‘HYUNDAI VR+’를 통해 보다 생생하게 WRC 랠리 현장을 즐겼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현대 WRC팀을 응원해주는 수많은 팬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 WRC팀은 지난해 WRC에 진출해 독일 랠리에서 우승을 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적을 냈으며 오는 22일 모나코 몬테 카를로에서 열리는 2015년 시즌 첫경기를 시작으로 시즌 총 13개 경기의 대장정에 오른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