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환경 개선 프로젝트 ‘화려한 손길’ 서울시 표창 수상

작성일2015.01.30

조회 80

 

 

 

깨끗하고 안전한 서울을 위한 ‘화(花)려한 손길’


현대차, 환경 개선 프로젝트 서울시 표창 수상

 

 

- 녹색 문화 확산 위한 현대차, 서울시, 대학생 홍보대사연합 공동 사회공헌활동
- 남영역 굴다리 벽화 작업, 서울역 고가 꽃밭 조성 등 인정 받아 서울시 표창 수상
- “도시 녹화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기여하며 아름다운 서울을 위해 노력할 것”

 

현대차의 녹색 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현대자동차㈜는 30일(금) 서울시청 본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정지석 현대차 서비스운영실장, 한다연 대학생 홍보대사연합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녹색 문화 확산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인정받아 서울시장 표창장을 수상했다.

 

서울시는 현대차와 대학생이 함께 기획하고 실행하는 참여형 사회공헌활동 '화(花)려한 손길'이 서울 시민 인식 개선, 도시 녹화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해 박원순 서울 시장이 직접 수여했다.

 

현대차는 작년 6월 서울시, 대학생 홍보대사연합과 업무 협약식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남영역, 서울역 인근 낙후 지역을 안전하고 깨끗하게 만들기 위한 환경 개선 프로젝트 '화(花)려한 손길'을 진행했다.

 

첫 번째 '화(花)려한 손길'의 일환으로 현대차는 지난해 6월 중고등학교 밀집 지역이지만 낡은 시설로 시민들이 통행을 꺼리는 남영역 굴다리를 선정해 ▲꽃을 테마로 한 담벼락 벽화 작업 ▲역 주변 자투리땅을 활용한 꽃밭 조성 활동 ▲지역 주민 대상 캠페인 화분 전달 등 다채로운 봉사를 펼쳤다.

 

더불어 지난 10월에도 서울역 고가에 ▲폐타이어를 활용한 꽃밭 조성 ▲시민들의 소원을 담은 위시트리 설치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희망 씨앗 나눔 활동 ▲지문을 찍어 꽃과 숲을 표현한 기념물을 만드는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특히 서울 시민 7,000여명의 지문을 모아 만든 '함께 만드는 화려한 손길'은 많은 시민들이 새로운 서울역 고가의 변화를 위해 함께해 더욱 의미가 있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도 안전하고 아름다운 서울을 만들기 위한 환경 개선 프로젝트 '화(花)려한 손길'을 꾸준히 진행해 도시 녹화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현대차는 앞으로도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경기도 가평 유명산자연휴양림과 헤이리 마을에 친환경 숲길을 조성하고, ▲중국 내몽고지역 사막화 방지 사업 등 국내외에서 환경 보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