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상영회 개최

작성일2015.02.16

조회 98

 

 

 

현대차그룹, 소외계층 청소년과 함께하는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상영회 개최

 

 

- 소외계층 청소년, 중도입국 청소년 등 50명이 직접 만든 7편의 영화 상영
… 청소년의 독특한 시선과 뛰어난 작품성으로 관객들에게 감동 선사
- 영화감독 이정호황동혁, 배우 김윤석 등 멘토링 통해 영화 제작 지원
- 현대차그룹, 각종 청소년 영화제에 7편 출품하고 영재들 계속 지원할 계획
- “청소년들이 꿈을 키우고 다양한 경험과 교육을 통해 더 큰 시야 갖길”


“영화인을 꿈꾸는 소외계층 청소년 50명이 직접 만든 영화를 소개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4일(토) 청담 CGV 기아시네마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영화 인재 육성 프로그램 ‘아트드림 영화제작소’의 참가자들 및 지인, 영화관계자 등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직접 만든 영화를 상영했다.

 

현대차그룹은 영화에 관심 있는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전문적인 영화교육 및 제작 체험을 제공해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진로를 함께 모색하자는 취지로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작년 7월 과제 심사, 심층 면접을 통해 참가자를 선발한 이후, 약 6개월 동안 진행됐다.

 

선발된 50명은 멘토와의 만남, 시나리오 창작, 현장촬영, 편집 및 후반작업 등 영화 제작에 필요한 과정을 실습했으며, 주 1회 진행되는 영화 제작과 인문 예술 교육을 받으며 각 팀 별로 영화를 제작했다.

 

특히 영화 <방황하는 칼날>의 이정호 감독, 영화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 영화배우 김윤석, 촬영감독, 프로듀서 등 많은 영화 관계자들이 참가자들의 멘토를 자청했다.

 

이번 상영회에서는 7개 팀이 제작한 7편의 영화를 상영했으며, ▲부모님에 의존하는 주인공이 스스로의 길을 찾아나서며 흥미와 꿈을 찾아간다는 내용의 <길 잃은 별> ▲자식의 인생을 바꾸려 노력하지만 바꾸지 못하는 아버지를 다룬 <인생을 쓰는 사람> 등 청소년 특유의 개성이 묻어나는 작품들이 주목받았다.

 

▲특히 프로그램 참가자들 중 8명의 중도입국청소년 들이 제작한 영화 <아름다운 추억>은 북한 이탈주민인 어머니와 중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중도입국청소년들의 사랑과 이별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현대차그룹은 7편의 영화를 각종 청소년 영화제에 출품할 계획이며, 이 중 탁월한 재능을 보인 학생을 대상으로 학원비, 영화 제작비 등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소외 계층 청소년들이 ‘아트드림 영화제작소’를 통해 꿈을 키우고 다양한 경험과 교육을 통해 더 큰 시야를 가진 영화인이 되길 바란다”며, “영화인을 꿈꾸는 더 많은 청소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2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12월에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참가자들이 제작한 영화를 이용해 ‘베리어프리 영화제 ’를 개최한 바 있으며, 아동복지시설 소속 문화예술 동아리를 지원하는 ▲아트드림 페스티벌, 저소득층 음악 인재를 후원하는 ▲아트드림 콩쿠르, 문화소외지역 거주 어린이 및 가족을 대상으로 아동극 공연을 펼치는 ▲아트드림 지역아동극 축제를 개최하며 지속적으로 소외 계층의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