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전주공장, 2020년 10만대 체제 구축

작성일2015.02.16

조회 114

 

 

 

현대차 전주공장, 2020년 10만대 체제 구축


상용차 글로벌 생산 메카로 발돋움

 

 

- 글로벌 상용차 메이커 도약 위해 2020년까지 총 2조원 투자
- 현재 6.5만대에서 2020년까지 단계별 10만대(54%↑) 규모로 증산
… 4천억 투자, 1,000여명 기술직 신규 채용 예정
- 파이롯트동, 글로벌트레이닝센터 등 지원시설 강화
… 고객 및 직원 등 연인원 4만명 방문,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전주 상용연구소 남양으로 일부 이동… 상용 연구개발에 1조 6천억 투자
… 승용부문과의 공조로 2020년까지 글로벌 수준 상용차 기술 확보 총력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부문의 글로벌 메이커 도약을 위해 전주 상용차 공장 증산, 파이롯트동·글로벌트레이닝센터 신설, 승용/상용 R&D 협력 강화 및 상용 연구개발 집중 투자 등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2020년까지 6년 동안 전주공장 신·증설 등 생산능력 확대에 4천억원, 상용부문 신차 및 연구개발(R&D)에 1조6천억원 등 총 2조원을 투자하고 그 외에 전주공장내 파일롯트동 및 글로벌트레이닝센터(GTC)를 추가로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승용부문 대비 상대적으로 뒤쳐진 상용차 부문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해 상용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해당 업계의 글로벌 강자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2014년말 기준 6만5천대 규모였던 전주공장을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10만대 증산체제로 구축하고, 늘어나는 생산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인력 1,000여명을 순차적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주공장은 선진시장용 고급형 모델과 신흥시장용 보급형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해 내수 및 수출을 확대함으로써 2017년 8.5만대(31% ↑), 2020년 10만대(54% ↑)로 증산할 방침이다.

 

상용차 전세계 산업수요는 2014년 312만대에서 2020년 396만대로 약 27%(연평균 4.2%)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미진출 지역인 서유럽 및 북미에 고급형 신규 모델을 투입해 승부수를 던지겠다는 각오다.

 

또한, 직원 및 소비자를 위한 글로벌트레이닝센터(GTC)를 건립해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자동차 교육 및 테마 파크 운영 등 회사와 고객 간의 소통공간이 될 글로벌트레이닝센터가 설립되면, 매년 4만명 이상의 직원과 고객이 찾는 지역의 명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2020년까지 상용차 신모델, 신엔진 연구에 총 1조 6천억원을 투입하고, 전주 연구소 인원 중 상용차 설계와 제품개발을 담당하는 인원을 글로벌 수준의 승용 R&D 부문과의 공조를 위해 남양 연구소로 이동하는 등 상용 R&D 역량 향상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주공장에서는 시작차 제작과 설계 개선을 담당하는 연구부문에 집중하고 신차 출시 전 양산성 검증을 담당하는 파일롯트동을 신설해 초기 품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현재 현대차의 상용차 지위는 글로벌 시장에서 2.1%에 머무는 등 2004년부터 2014년까지 최근 10년간 27% 생산 증가에 그치며 글로벌 상용차 순위 10위권 밖에 머물고 있는 상태로 글로벌 Top 5로 성장한 승용부문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적 수준의 승용 R&D와의 협력으로 글로벌 R&D 체제를 구축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선진/신흥시장 등 지역별 특성에 맞춘 신차 및 엔진 개발을 확대하여 상용부문의 글로벌 메이커 도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