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창조문화마을 사업 발대식

작성일2015.02.26

조회 215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창조문화마을 사업 발대식

 

 

현대차그룹-광주시,  발산마을 도시 재생사업 나선다!

 

- 국내 최초로 기업과 지자체가 융합해 도심공동화 지역의 재생사업 실시
- 발산마을, 볼거리와 체험거리 있는 테마체험형 마을로 탈바꿈 예정
- “서민참여형 창조경제 모델로, 실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
- 현대차그룹, 창조경제혁신지원단 신설 및 멘토협력단 구성해 사업 지원


◆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26일 광주 발산마을서 창조문화마을 사업 발대식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광주시의 대표적 도심 공동화 지역인 발산마을에 문화, 산업, 예술을 접목해 자립가능한 창조문화마을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에 착수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광주광역시가 자동차, 수소경제, 서민생활 등 3대 차별화된 키워드를 내걸고 지난달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시킨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서민생활 창조경제의 새 모델을 제시하기 위한 지역재생 사업을 본격화한 것이다.

 

이번 사업은 국내 최초로 기업과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지역재생 사업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26일(목) 광주시 발산마을(서구 양동 천변좌로 108번길 일대)에서 윤장현 광주시장, 유기호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김종웅 기아차 광주공장장을 비롯해 지역주민, 기아차 광주공장 임직원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조문화마을 조성 사업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에는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기아차 광주공장 ▲광주시 참여혁신단 ▲서구청 지역재생과 ▲발산동 주민자치센터 ▲광주문화재단 ▲사회적기업 프리즘 등 이번 사업의 7개 추진단이 함께 했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발대식에서 창조문화마을 조성 사업이 올해부터 내년까지 약 2년에 걸쳐 진행되며, 국내 최초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이뤄지는 문화예술 기반의 지역재생 사업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인근 기아차 광주공장의 참여 및 봉사활동과 연계해 장기적 관점에서 연속성 있는 사업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발대식 이후에는 창조문화마을 사업 추진단과 마을주민들이 마을 곳곳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기아차 광주공장 임직원들은 지역 주민과 함께 마을 환경 개선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행사에 참석한 유기호 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이번 창조문화 테마마을은 볼거리, 즐길거리, 살거리, 먹거리, 일거리가 있는 주민주도형 창조경제 모델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주민 창업 등을 통해 실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공동화되는 발산마을, ‘문화예술’ 통해 재건한다

 

발산마을은 지속적인 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광주에서 생활여건이 취약한 지역으로 꼽힌다.

 

이 지역은 도시가스, 소방도로 등 도시기반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거의 모든 주택이 소규모 노후불량 주택이며, 많은 주민이 저소득층과 독거노인이다.

 

발산마을의 재생을 위해 현대자동차그룹에서는 마을 특색화 사업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하고, 광주시는 폐·공가 정비, 생활환경 인프라 확충 등 주민 생활 복지 사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적용하게 된다.

 

또한 마을의 각종 문제점들을 직접 찾아내고 주민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 ‘주민 커뮤니티 디자인 학교’, 주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일상 속 예술 체험 프로그램’ 등도 마련한다.

 

한편,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발산 창조문화마을 조성과 함께 서민생활창조경제기금 100억원을 조성해 차량 활용한 창업과 문화예술 분야 창업 지원, 송정역전매일시장과 대인시장 등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빅데이터 활용한 소상공인 창업 및 사업 활성화 지원 등 서민주도형 창조경제 모델을 광주시와 함께 만들어 나가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의 사업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는 별도로 그룹 임직원으로 구성된 28명 규모의 '창조경제혁신지원단'을 지난 9일 신설했으며, 각계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멘토단과 협력기관도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했다.